세븐틴, 높은 참여지수 보였지만 네 계단 하락...2020년 5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6위
세븐틴, 높은 참여지수 보였지만 네 계단 하락...2020년 5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6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5.1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 유명 매체, 세븐틴 집중 조명 “센세이션한 K팝 그룹”
세븐틴 디에잇 中 싱글곡 음원 오늘(8일) 발매
‘오 나의 파트너’ 세븐틴, 13人 완전체 출격... 토크→무대까지 ‘만능돌’매력

세븐틴이 총 브랜드평판지수가 큰 하락률을 보이며, 5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순위가 네 계단 내려앉았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보이그룹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4월 9일부터 2020년 5월 9일까지 빅데이터 42,574,497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세븐틴이 6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은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브랜드 모니터 분석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4월 브랜드 빅데이터 49,378,619개 와 비교해보면 13.78%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6위, 세븐틴 브랜드(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도겸, 민규, 디에잇, 승관, 버논, 디노)는 참여지수 320,848 미디어지수 280,064 소통지수 759,114 커뮤니티지수 268,919 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628,945 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3,908,014 와 비교하면 약 58.32% 하락했다.

​​​구 소장은 “세븐틴은 전체 2위의 참여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미디어지수를 보였다”고 밝혔다.

세븐틴 브랜드는 2015년 데뷔한 13인조 보이그룹이다. 힙합팀, 퍼포먼스팀, 보컬팀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대표곡으로는 ‘울고 싶지 않아’, ‘아낀다’, ‘예쁘다’, ‘만세’, ‘어쩌나’ 등이 있다. 최근에는 일본에서 두 번째 싱글을 발표하여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세븐틴 브랜드는 영국 매체 아이디(I-D)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해 화제다. 글로벌 대세 세븐틴 브랜드의 음악성과 대표곡에 초점을 맞춘 인터뷰로 ‘아낀다’, ‘아주 NICE’, ‘숨이 차’, ‘히트’에 대해 언급했다. 아이디는 “세븐틴 앨범들은 항상 13명의 멤버들의 감성을 담은 여정들”이라며 “‘히트’를 통해 이들의 창의력에 불을 지피며 주목할 수 밖에 없게 되었다”고 세븐틴 브랜드에 찬사를 보냈다.

이어 세븐틴 브랜드의 멤버 디에잇이 지난 8일 중국 싱글곡 ‘那幕(Falling Down)’을 발매했다. 디에잇이 직접 작사, 작곡, 안무, 앨범 아트까지 참여하며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선사했다. 이번 신곡에 대해 멤버 디에잇은 “가장 힘들 때 나의 모습”을 담아냈다고 밝히며 발매 직후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那幕(Falling Down)’은 중국 최대 음원 사이트 QQ Music, KUGOU Music, KUWO Music에서 들을 수 있다.

덧붙여 지난 9일 MBC 예능 프로그램 ‘오! 나의 파트,너’에 세븐틴 브랜드가 출연했다. 세븐틴 브랜드는 “많은 분들께서 들으시면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 같아 선택해보았다”며 대결 곡으로 미니 6집의 타이틀곡 ‘Home’을 선택했다. 이어 함께 무대를 꾸민 파트너들에게 “하고 싶은 꿈들을 꼭 이뤘으면 좋겠다”며 따뜻한 진심을 전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5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부터 20위까지 순위는 방탄소년단, 아스트로, 엑소, NCT, 위너, 세븐틴, 슈퍼주니어, 샤이니, 몬스타엑스, 갓세븐, 뉴이스트, 인피니트, 더보이즈, 펜타곤, 빅뱅, 동방신기, 비투비,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원어스, SF9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