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병영양조장 18도 약주 '청세주' 출시...전통주 고급화·세계화 이바지
강진군, 병영양조장 18도 약주 '청세주' 출시...전통주 고급화·세계화 이바지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5.1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강진군 병영면 병영양조장에서 18도 약주인 청세주가 새롭게 출시됐다.

병영양조장에서는 햅쌀로 정성껏 빚은 생막걸리를 비롯해 증류주인 설성 사또주를 포함해 총 8종의 술을 생산하는 등 우리 입맛에 맞는 술들을 끊임없이 개발하고 있다.

새롭게 출시된 청세주는 25년 전부터 생산돼오던 13도 청세주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수년간의 노력을 기울인 끝에 올해 18도 약주로 일반인에게 본격적으로 선을 보이게 됐다.

출시되는 청세주는 우리 쌀에 산수유, 가시오가피, 산사나무 열매를 넣어 정성껏 빚어 375㎖ 1병당 3천500원∼4천원에 일반 마트 및 소매점에 공급된다.

일반 소주보다 도수가 높으나 맛은 순하며 상품용으로 3병, 6병 박스 단위로도 판매된다.

18도 청세주를 만든 병영양조장 김견식 대표는 83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술에 대한 열정과 노력은 그 누구도 따라가지 못할 정도다.

'좋은 술은 좋은 재료와 좋은 마음에서 나온다' 는 신념으로 값싼 수입산 쌀을 사용하지 않고 품질 좋은 국내산 쌀 만 고집해 술을 빚고 있다.

2014년 식품명인 제61호로 지정됐으며 2016년 벨기에 국제 식음료 품평회(ITQI) 은상, 2018년 국가지정 술 품질인증 획득, 2019년 남도 전통술 품평회 증류주 부문 우수상을 받는 등 전통주 고급화와 세계화에 이바지하고 있다.

또한 2020년 농어업 부문 강진군민 의상 수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김 대표는 "그간 군의 지원으로 시설 현대화 및 확장을 통해 지속해서 좋은 술을 생산할 수 있게 돼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18도 약주로 새롭게 선보이는 청세주가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인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다양한 술을 만들기 위해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