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LP가스 안전지킴이' 사업 본격 시동...일자리 제공
안성시, 'LP가스 안전지킴이' 사업 본격 시동...일자리 제공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5.1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안성시는 지역 청년에게 적합한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고 가스사용 시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LP가스 안전지킴이' 사업을 오는 13일부터 5개월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강원도 동해시(마감 조치 미흡, 사망자 6명)와 제주도 제주시(가스 호스 손상)에서 발생한 LPG 사고는 많은 국민들에게 가스안전의 불안감을 주고 있으며 이천에서 발생하는 물류창고 화재사고는 안전의 중요성을 더욱 부각하고 있다.

안성시는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LP가스 안전지킴이' 공모사업에 응모해 선정됐다.

시에 따르면 참여자 교육과 사후 조치에 관한 업무를 담당하는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 11명의 청년을 LP가스 안전지킴이로 채용해 기본교육을 마치고 13일부터 본격적인 안전점검을 시작한다.

또한 내달 경 추가 인원 7명을 모집 공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LP가스 안전지킴이는 2인 1개 조로 관내 LP가스 약 1만2천900가구의 주택을 방문해 가스시설 안전점검과 금속 배관의 설치 여부, 배관의 막음 조치 등을 파악하고 사용자들에게 가스안전 사용요령 등의 홍보(안내)를 수행한다.

이 사업을 통해 그동안 점검을 받지 못했던 LP가스 사용시설에 대한 가스안전 문제를 해소할 뿐만 아니라 이 사업에 참여하는 청년들은 '사용시설 안전관리자' 양성 교육 이수의 자격이 부여돼 액화석유가스 특정사용시설의 안전관리자로 선임(취업)이 될 수 있다.

또한 2022년까지 한국가스안전공사 신입직원(정규직) 채용 지원 시 서류전형에서 가점 혜택을 받게 된다.

시 관계자는 "안성시민의 가스안전 확보와 안전의식을 제고하는 동시에 참여하는 청년들이 실무 경험을 갖춰 적합한 일자리를 가질 기회의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LP가스 안전지킴이가 점검을 위해 방문할 경우 원활한 가스시설을 점검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