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높은 소통지수 보였지만 ‘빅5’ 진입 실패 ...2020년 5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6위
(여자)아이들, 높은 소통지수 보였지만 ‘빅5’ 진입 실패 ...2020년 5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6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5.1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아이들 ‘주간아이돌’ 접수...상상초월 엉뚱 예능감
‘심플리케이팝’, 코로나 19 예방송 ‘WE CAN’ 제작...(여자)아이들·아스트로 참여

(여자)아이들이 총 브랜드평판지수 하락률을 보이며, 걸그룹 브랜드평판 6위로 내려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걸그룹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4월 10일부터 2020년 5월 10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66,732,81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여자)아이들이 6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걸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걸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며 “지난 4월 걸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70,017,904개와 비교하면 4.69%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6위, (여자)아이들 ( 미연, 민니, 수진, 소연, 우기, 슈화 ) 브랜드는 참여지수 254,932 미디어지수 1,197,480 소통지수 1,252,855 커뮤니티지수 1,216,28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921,552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4,337,733와 비교해보면 약 9.59% 하락했다.

구 소장은 “(여자)아이들은 높은 소통지수와 커뮤니티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상대적으로 낮은 미디어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여자)아이들 브랜드는 2018년 데뷔한 실력파 걸그룹이다. 최근 세 번째 미니앨범을 발매하여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Uh-Oh’, ‘LION’, ‘LATATA’, ‘Senorita’, ‘한(一)’ 등의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에 Mnet 경연 프로그램 ‘컴백전쟁-퀸덤’에 출연하여 실력을 인정받고 꾸준히 활약하고 있다.

(여자)아이들 브랜드는 지난 6일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동시방송된 ‘주간아이돌’에 출연하여 예능감을 뽐냈다. 멤버 미연은 ‘주간아이돌’의 대표 애교송 ‘오또케송’을 하며 만화 캐릭터와 비슷한 모습을 보여 멤버들과 MC는 물론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랜덤 플레이 댄스’에서도 시작 전 자신감이 넘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후 실수를 연발해 엉뚱한 매력을 보여줬다. 방송 출연 소감에 대해 (여자)아이들 브랜드는 “저희가 정말로 편하게 할 수 있는 예능인 것 같다”며 “사랑하는 네버랜드((여자)아이들 팬)가 재밌게 봐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국제방송 아리랑 TV의 음악방송 ‘Simple K-pop’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직접 제작한 코로나 송 ‘WE CAN’에 (여자)아이들이 참여해 화제다. 지난 7일 아리랑 TV 공식 유튜브를 통해 첫 공개된 코로나 송은 동요 ‘상어 가족’(원곡 Baby Shark)의 가사를 개사하여 코로나19 예방 수칙과 응원을 가사에 담았다. 이어 ‘WE CAN’을 ‘Simple K-pop’ 팬들이 부르는 챌린지 또한 진행될 예정이다. 사회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전한 (여자)아이들 브랜드에 팬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5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부터 30위까지 순위는 오마이걸, 에이핑크, 블랙핑크, 레드벨벳, 트와이스, (여자)아이들, 아이즈원, ITZY, 마마무, 에이프릴, 소녀시대, 이달의 소녀, 러블리즈, 여자친구, 우주소녀, 시그니처, ANS, 소녀주의보, AOA, 드림캐쳐, 티아라, 공원소녀, 스텔라, 에프엑스, 피에스타, 베리굿, 위키미키, CLC, 모모랜드, 로켓펀치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