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지드래곤, 평판지수 급상승하며 단숨에 ‘9위’ 차지...2020년 5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9위
빅뱅 지드래곤, 평판지수 급상승하며 단숨에 ‘9위’ 차지...2020년 5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9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5.1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한령 해제되나?”... 지드래곤·블랙핑크 리사 中 광고모델 발탁
지드래곤, 광고 하나 했는데... 中 웨이보 랭킹 4관왕

빅뱅 지드래곤이 압도적인 총 브랜드평판지수 상승률을 보이며 순위가 열여섯 계단 올라서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0위권에 진입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보이그룹 개인 630명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4월 14일부터 2020년 5월 15일까지 빅데이터 103,895,924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빅뱅 지드래곤이 9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 행동분석을 가지고 만든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고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2020년 4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93,608,180개와 비교하면 10.99%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9위, 빅뱅 지드래곤 브랜드는 참여지수 713,297 미디어지수 932,339 소통지수 514,293 커뮤니티지수 1,387,86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547,795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689,577와 비교하면 약 414.49% 상승했다.

​구 소장은 “빅뱅 지드래곤은 높은 커뮤니티지수를 나타났다”며 “다만, 낮은 소통지수를 보였다”고 밝혔다.

빅뱅 지드래곤은 ‘하루하루’, ‘거짓말’, ‘베베’, ‘맨정신’, ‘뱅뱅뱅’, ‘꽃길’, ‘에라 모르겠다’, ‘LAST DANCE’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보이그룹 빅뱅의 리더이자 메인래퍼이다. 솔로곡 또한 ‘그XX’, ‘Black’, ‘무제(無題)’ 등 많은 대표곡을 보유하고 있는 아티스트이다.

빅뱅 지드래곤이 지난 4일 중국 본토 음료 브랜드 ‘차파이’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중국은 지난 2016년 7월 국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중국 내에서 한국 제작 콘텐츠 혹은 한국 연예인 출연 광고 등의 송출을 금지하는 한한령(限韓令·한류제한령)을 내렸다. 이후 한류스타를 현지 광고 모델로 섭외해 공개적으로 대규모 홍보한 것은 처음이라 빅뱅 지드래곤의 광고 소식에 한한령 해제로 이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 중국 최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웨이보의 한류스타 랭킹에서 지난 8일 빅뱅 지드래곤은 통합지수, 구독 수, 소통지수, 영향력 등 총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해 화제다.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는 “웨이보 소통지수 부문은 일반적으로 그 달에 게시물을 많이 업데이트할수록 유리하다”며 “빅뱅 지드래곤은 해당 기간에 자신이 출연한 광고 이미지 단 한 개를 올렸음에도 불구하고 1위를 차지한 것이 눈길을 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5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부터 30위까지 순위는 방탄소년단 지민, 엑소 백현, 아스트로 차은우, 방탄소년단 정국, 방탄소년단 슈가, 방탄소년단 뷔, 슈퍼주니어 희철, 방탄소년단 RM, 빅뱅 지드래곤, 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 제이홉, 엑소 수호, 뉴이스트 민현, 씨엔블루 정용화, 뉴이스트 JR, 뉴이스트 렌, 뉴이스트 백호, 엑소 찬열, 샤이니 태민, 동방신기 최강창민, 비투비 육성재, 동방신기 유노윤호, 핫샷 하성운, 갓세븐 진영, 아스트로 문빈, NCT 재현, 비투비 서은광, 엑소 첸, SF9 로운, NCT 해찬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