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세계 유기농 선도하는 발판 마련...세계 각국 유기농협의회와 업무협약 맺어
괴산군, 세계 유기농 선도하는 발판 마련...세계 각국 유기농협의회와 업무협약 맺어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5.22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기농업군으로 유명한 충북 괴산군이 세계 유기농을 선도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아시아지방정부유기농협의회(ALGOA, 이하 알고아) 의장국을 맡은 괴산군은 전 세계 유기농 발전을 위해 유럽 등 세계 각지의 유기농협의회와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창립 4년 만에 가입 회원단체 수가 200개를 넘을 만큼 빠른 속도로 아시아 대표 유기농협의회로 성장한 알고아의 의장국인 괴산군이 이제 아시아를 넘어 세계 유기농을 이끌어갈 본격 준비에 들어간 셈이다.

알고아는 지난 2015년 괴산에서 열린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기간 중 창립된 기구로, 현재 아시아 18개 국 230여 개의 단체가 회원으로 가입한 아시아를 대표하는 유기농협의체다.

군에 따르면 이번 협약서에는 눈앞에 다가온 환경 파괴와 기후변화로 인한 인류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유일한 대안인 유기농을 발전·확산 시켜 나가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다양한 국가별·지역별 지원정책의 성공사례를 적극 공유, 전 인류의 지속가능한 발전 체계 구축에 힘을 모으자는 것에 방점이 찍혀 있다.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서명 방식으로 이뤄진 이번 협약에는 알고아를 중심으로 유럽의 '에코리전(International Network of Eco Regions)', 북미·남미의 '리제너레이션 인터내셔널(Regeneration International)', 필리핀의 '유기농업시군협의회(LOAMC-PH)' 등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은 각 대륙을 대표하는 유기농협의회 간 긴밀한 협업체계를 통해 전 세계 유기농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세계 유기농업 기조에 괴산군의 영향력이 한층 더 높아지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협약이 세계 각지의 유기농협의회 간 교류가 더욱 활발해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특히, 2015년에 이어 다시 한번 괴산에서 열리는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의 성공 개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차영 군수는 지난 2월 알고아 의장국 수장 자격으로 직접 이탈리아와 독일을 차례로 방문했다.

이 군수는 유럽 유기농협의회인 에코리전과 양해각서(MOU)를 맺고, 유기농 발전에 전 세계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하는 등 유기농 가치 확산에 적극적으로 힘쓰고 돌아왔다.

한편, 2022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는 유기농업의 본고장 괴산에서 지난 2015년에 이어 7년 만에 다시 개최되는 국제행사다.

이 행사는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을 주제로 오는 2022년 9월 30일부터 10월 16일까지 17일간의 일정으로 열린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