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남일대 해수욕장 밤바다 관광명소로 급부상
사천시, 남일대 해수욕장 밤바다 관광명소로 급부상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5.2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시 남일대 해수욕장은 통일신라 시대의 학자로 중국 당나라에서 문장가로 이름을 떨친 최치원 선생께서 그 풍경에 반해 '남녘에서 가장 경치가 빼어난 곳'이라는 의미로 '남일대 해수욕장'이라고 명명한 곳으로, 요즘 새로운 밤바다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곳이다.

사천시는 '남일대 명승지 정비사업'으로 약 2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해수욕장 백사장 주변에 주·야간 관광객들의 편의 증진과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경관조명 설치 및 조경수 식재와 벽화 정비를 했다.

특히 경관조명에는 '고운 최치원' 선생과 사천시의 상징 캐릭터 '또록이'를 반영해, 천년을 이어 온 아름다운 자연 절경과 향후 항공우주도시로 나아갈 미래의 모습을 동시에 관광객들에게 선사해 시민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으로 지친 시민들에게 다시금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기대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주·야간 구별 없이 사계절 방문이 가능한 해수욕장 조성이라는 최근 관광 트렌드에 맞게 앞으로도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 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해수욕장 방문 관광객들께서는 관광수칙 준수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