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미니단호박' 새로운 농가 소득작목으로 육성...본격 수확에 나서
무안군, '미니단호박' 새로운 농가 소득작목으로 육성...본격 수확에 나서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5.2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무안군(군수 김 산)이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고 있는 미니 단호박을 이달 말부터 본격 수확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자체 시범 재배를 통해 처음 출하됐던 무안산(産) 미니 단호박이 올해는 9 농가, 1㏊에서 일제히 수확 작업에 들어간다.

기존 노지 단호박의 4분의 1 크기인 미니 단호박은 350g∼400g 정도 되며 시설 하우스 폴리 네트에 덩굴을 뻗어 공중에 열매가 달리는 방식으로 재배된다.

한 주당 7∼10개까지 수확이 가능할 정도로 크기가 작지만 높은 당도와 표면 광택을 자랑하면서 최근 웰빙 간편식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고 특히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1인 가구 소비 트렌드와도 맞아 농가 소득 증가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미니 단호박은 1동(660㎡)당 소득이 일반 노지 단호박보다 다소 높은 500∼600만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또한 군은 미니 단호박의 이 같은 소득을 예상하고 점진적으로 생산 인프라를 확장해 2019년에 시설 하우스 1㏊, 2020년 0.5㏊, 2021∼2022년 3.5㏊로 총 5㏊, 100t의 미니 단호박을 생산해 10억여원의 소득을 목표로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미니 단호박이 지역의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할 계획"이라며 "미니 단호박이 '1 읍면 1 특화작목 육성사업'에 대표작목으로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