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시,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 구축사업' 완료
울산광역시,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 구축사업' 완료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0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울산지방경찰청과 함께 지난해 11월부터 '지능형 교통체계(ITS) 보강 및 확장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한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 구축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설치 차량은 삼산·유곡·매곡 119안전센터와 태화·삼산지구대 및 범서파출소 6개 관할 지점의 소방·구급·경찰 차량 등 총 33대로 본격 운행에 들어간다.

긴급차량 우선 적용 대상 신호 구간은 강남로, 종가로, 매곡로, 대리로 등에 있는 총 59개 교차로이다.

화재, 산불 등 위급한 상황 발생 시 긴급차량이 출동하면 신호가 있는 교차로는 우선으로 녹색 신호를 부여함으로써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와 상충 없이 목적지까지 도착해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

화재와 같은 촌각을 다투는 위급한 상황 발생 시 소방차가 교차로 신호에 의해 막히거나 속도를 줄여 골든타임을 놓칠 경우 시민들의 소중한 재산과 생명에 위험을 초래한다.

하지만 긴급차량 우선 신호 서비스를 적용할 경우 신호 대기 없이 화재 현장에 신속히 도착해 위험 요소를 상당히 감소시킬 수 있다.

울산시는 이번 긴급차량 우선 신호 서비스의 효과가 높을 경우 대상 차량을 소방·경찰차뿐만 아니라 병원 응급 차량으로도 확대하고 우선 신호 적용 구간도 늘릴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긴급차량 우선 신호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정착 시켜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