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독보적인 평판지수 획득하며 적수 없는 '왕좌' 유지...2020년 5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
방탄소년단, 독보적인 평판지수 획득하며 적수 없는 '왕좌' 유지...2020년 5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0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 ‘DNA’로 첫 유튜브 10억 뮤직비디오
‘뉴 칠성사이다X방탄소년단’ 본편 광고 론칭
“초대합니다” 방탄소년단, 오는 14일 ‘방방콘 The Live’ 개최

방탄소년단이 압도적인 총 브랜드평판지수를 보이며 가수 브랜드평판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음원을 선보이고 있는 가수 50명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4월 28일부터 2020년 5월29일까지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01,702,57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방탄소년단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가수 브랜드평판지수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로 분류하고 긍부정비율 분석과 평판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분석되었다”며 “지난 2020년 4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13,148,767개보다 10.12%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1위, 방탄소년단 ( 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 ) 브랜드는 참여지수 4,029,916 미디어지수 2,294,941 소통지수 5,299,657 커뮤니티지수 3,991,22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5,615,734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14,833,892와 비교하면 약 5.27% 상승했다.

​구 소장은 “방탄소년단 브랜드는 전체 1위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를 획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 소장은 “방탄소년단 브랜드는 ‘ON, Black Swan, 친구, 필터, Moo, 시차’등 많은 음원들이 소비자의 사랑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 브랜드는 2013년 싱글 앨범[2 COOL 4 SKOOL]로 데뷔한 남성 7인조 그룹이다. ‘봄날’, ‘불타오르네’, ‘Fake Love’, ‘IDOL’,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 수많은 대표곡들이 있으며 지난 2월 발매한 ‘MAP OF THE SOUL : 7’ 또한 여전히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국내외 최정상 보이그룹이다.

방탄소년단은 또한번 엄청난 기록을 세워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6월 1일 오전 2시 20분에 방탄소년단의 ‘DNA’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10억 뷰를 넘었다. 이는 한국 보이그룹 뮤직비디오 최초로 10억 뷰를 달성한 기록이다. ‘DNA’는 지난 2017년 9월 18일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미니앨범의 타이틀곡으로 방탄소년단 곡 중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100’에 진입한 의미있는 곡이다. 앞으로 방탄소년단이 어떤 기록으로 팬들을 놀라게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롯데칠성음료 ‘칠성사이다’의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방탄소년단과의 새로운 만남을 이슈화하며 소비자의 기대감을 높인 롯데칠성음료는 본편 광고를 공개한다. 본편 광고 공개 이후 방탄소년단 멤버 개개인의 매력이 담긴 미공개 영상도 롯데칠성음료 공식 SNS에 공개함과 동시에 한정판 제품 발매, 다양한 경품 이벤트 등의 마케팅 활동 또한 이어질 예정이다.

덧붙여 오는 14일 방탄소년단은 온라인 실시간 라이브 공연인 ‘방방콘 The Live’을 공개한다. ‘방방콘 The Live’는 방탄소년단이 방탄소년단의 방으로 팬들을 초대하는 콘셉트로 약 90분 동안 펼쳐지는 공연이다. 총 6개의 멀티뷰 화면 중 팬들은 자신이 원하는 화면을 실시간으로 선택하여 볼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매번 팬들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주는 방탄소년단의 이번 공연에 팬들의 기대가 상승하고 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5월 가수 브랜드평판 2위부터 10위까지 순위는 임영웅, 영탁, 오마이걸, 아이유, (여자)아이들, 백현, 강다니엘, NCT, 아이즈원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