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평판지수 하락하며 다섯 계단 내려서...2020년 5월 가수 브랜드평판 8위
강다니엘, 평판지수 하락하며 다섯 계단 내려서...2020년 5월 가수 브랜드평판 8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0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다니엘, 영상으로 ‘덕분에챌린지’...“의료진분들 제가 항상 응원합니다”
강다니엘, 아이돌차트 평점랭킹 1위...114주 연속 최다
‘케이콘택트 2020 서머’ 강다니엘→오마이걸까지 32팀 최종 라인업 확정

강다니엘이 총 브랜드평판지수 큰 하락률을 보이며, 순위도 하락해 8위로 내려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음원을 선보이고 있는 가수 50명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4월 28일부터 2020년 5월29일까지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01,702,57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강다니엘이 8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가수 브랜드평판지수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로 분류하고 긍부정비율 분석과 평판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분석되었다”며 “지난 2020년 4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13,148,767개보다 10.12%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8위, 강다니엘 브랜드는 참여지수 424,043 미디어지수 719,728 소통지수 1,039,268 커뮤니티지수 1,117,39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300,430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9,259,004와 비교하면 약 64.35% 하락했다.

구 소장은 “강다니엘 브랜드는 높은 커뮤니티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참여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강다니엘 브랜드는 지난 2017년 방영한 Mnet 경연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그룹 워너원으로 데뷔한 가수로 현재 해체 후 솔로 활동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강다니엘은 코로나19 여파로 고생하는 의료진분들을 응원하기 위한 캠페인인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해 화제다. 강다니엘은 지난달 27일 더스타 매거진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모두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가는 그 날을 위해 오늘도 열심히 달려주시는 의료진분들 항상 제가 응원합니다”라며 “지금 이 시간에도 현장에서 고생하시는 의료진분들게 이 캠페인 영상이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라며 진심으로 감사합니다”고 감사 인사를 전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어 강다니엘은 지난 5월 4주차 아이돌차트 평점랭킹에서 12만 5617표를 얻으며 최다득표자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해당 차트 관계자에 따르면 스타에 대한 호감도와 팬덤의 규모를 가늠할 수 있는 ‘좋아요’에서도 강다니엘은 1만 6184의 좋아요를 받은 것이 알려져 여전한 인기를 보여줬다.

덧붙여 오는 20일부터 26일까지 일주일간 유튜브로 펼쳐질 온라인 K컬쳐 페스티벌 ‘케이콘택트 2020 서머(KCON:TACT 2020 SUMMER)’의 최종 콘서트 라인업이 공개돼 화제다. 해당 콘서트는 CJ ENM이 개최하는 공연으로 아티스트와 팬들이 함께 부르는 떼창을 즐길 수 있는 팬 피처링 무대, 팬들의 실시간 투표를 아티스트의 무대에 반영하는 스페셜 스테이지, 팬들의 메시지로 만들어가는 ‘팬 송’ 등 아티스트와 팬들의 소통이 주가 될 예정이다. 이번 콘서트에 강다니엘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지며 팬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으며, 가수 방탄소년단, 임영웅, 영탁, 오마이걸, 아이유, (여자)아이들, 백현, 강다니엘, NCT, 아이즈원, 레드벨벳, 송가인, 태연, 지코, 에이핑크, 폴킴, 위너, 청하, 마마무, 수호, 거미, 조이, 볼빨간사춘기, 김재환, ITZY, 다비치, 찬열, 펀치, 노을, 김필, 규현, 가호, 창모, 백예린, 잔나비, 장범준, 황인욱, 휘인, 권진아, 박혜원, 씨야, V.O.S, 악동뮤지션, 먼데이키즈, 오반, 버스커버스커, 마크툽, 엠씨더맥스, KCM, 임한별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