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높은 미디어지수 획득하며 상승세...2020년 5월 가수 브랜드평판 9위
NCT, 높은 미디어지수 획득하며 상승세...2020년 5월 가수 브랜드평판 9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02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T 127 정우·마크·해찬 “늘 발전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어”
NCT 127, ‘음중’ 1위 소감 “더 멋지게 성장하겠다”

NCT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상승률을 보이며, 지난 4월에 비해 네 계단 상승해 9위에 올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음원을 선보이고 있는 가수 50명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4월 28일부터 2020년 5월29일까지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01,702,57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NCT가 9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가수 브랜드평판지수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로 분류하고 긍부정비율 분석과 평판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분석되었다”며 “지난 2020년 4월 가수 브랜드 빅데이터 113,148,767개보다 10.12%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9위, NCT ( 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텐, 재현, 윈윈, 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 루카스, 정우, 쿤 ) 브랜드는 참여지수 348,175 미디어지수 925,649 소통지수 624,120 커뮤니티지수 1,362,73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260,674로 분석되었다. 지난 4월 브랜드평판지수 2,767,518와 비교하면 약 17.82% 상승했다.

구 소장은 “NCT 브랜드는 높은 미디어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참여지수와 소통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NCT 브랜드는 2016년 데뷔한 보이그룹으로 NCT Dream, NCT 127, NCT U 로 다양한 모습으로 활약하고 있다. ‘영웅(英雄; Kick it)’, ‘BOSS’, ‘Cherry Bomb’ 등의 대표곡이 있다.

지난달 19일 발매된 NCT 127의 정규 2집 리패키지 ‘NCT #127 Neo Zone : The Final Round(엔시티 #127 네오 존: 더 파이널 라운드)' 활동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는 NCT 127의 멤버 정우, 마크, 해찬의 인터뷰가 공개돼 화제다. 해당 인터뷰에서 2020년의 개인 그리고 아티스트로서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해찬은 “아티스트로서는 내면적인 부분이나 실력을 더욱 키우는 한 해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마크는 “더 많은 팬분들에게 음악을 들려 드리고 싶고 인정도 받고 싶다”며 “멤버들 역시 스스로에 대한 자부심도 더 많았으면 좋겠고 활동도 행복하고 즐겁게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덧붙여 NCT 127은 지난달 30일 공식 SNS에 MBC 음악 프로그램 ’쇼! 음악중심‘에서 1위를 한 소감을 전했다. 해당 소감에서는 “시즈니(NCT 팬클럽)덕분에 음악중심 첫 1위 했다”며 “세상에 하나뿐인 그 누구보다 소중한 시즈니 오늘 1위 너무너무 고마워요. 앞으로도 예쁜 추억 많이 만들고 우리도 더 멋지게 성장할게요”라고 감사의 인사를 하며 팬들에게 감동을 전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으며, 가수 방탄소년단, 임영웅, 영탁, 오마이걸, 아이유, (여자)아이들, 백현, 강다니엘, NCT, 아이즈원, 레드벨벳, 송가인, 태연, 지코, 에이핑크, 폴킴, 위너, 청하, 마마무, 수호, 거미, 조이, 볼빨간사춘기, 김재환, ITZY, 다비치, 찬열, 펀치, 노을, 김필, 규현, 가호, 창모, 백예린, 잔나비, 장범준, 황인욱, 휘인, 권진아, 박혜원, 씨야, V.O.S, 악동뮤지션, 먼데이키즈, 오반, 버스커버스커, 마크툽, 엠씨더맥스, KCM, 임한별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