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6∼8일 조위 상승 대비 침수피해 예방 적극 대응
목포시, 6∼8일 조위 상승 대비 침수피해 예방 적극 대응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0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목포시는 이달 6∼8일 (오후 2∼5시) 사이 바닷물 수위가 5m 이상 (조석표상 6/7 최고 5.06m) 상승이 예상됨에 따라 피해를 보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특히 침수 경계 지역인 해안 저지대에는 침수가 예상되므로 저지대 차량 주차는 금지할 것을 강조했다.

시는 비상근무반을 편성하고 조위 상승에 따른 침수 예방을 위해 배수펌프장, 배수문, 하수문에 대해 사전 점검을 수시로 시행하고 있으며 해안 저지대에는 현지 예찰 활동을 강화해 침수피해 예방에 대처하고 있다.

한편 시는 바닷물 수위가 조석표상 조고 4.90m 이상일 경우 해수 위험일로 지정해 시민들의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침수피해 예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