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언택트 시대 맞아 전통시장 상품 주문 '온라인 장보기' 운영
강남구, 언택트 시대 맞아 전통시장 상품 주문 '온라인 장보기' 운영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0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언택트 시대를 맞아 지난달 20일부터 관내 전통시장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주문할 수 있는 온라인 장보기를 운영 중이다.

이번 서비스는 코로나19로 시장 방문을 꺼리는 주민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침체한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것으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전통시장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주문하고 당일 받아볼 수 있다.

논현동에 위치한 관내 대표적인 골목형 시장인 영동전통시장(상인회장 송인순)은 먹거리·농산물·잡화 등 다양한 상품을 배달앱 '띵동'을 통해 주문할 수 있으며 구는 물론 인근 서초구까지 배송하고 있다.

아울러 역삼동에 위치한 도곡시장(상인회장 이현재)은 오는 10일부터 구 전역을 대상으로 온라인 주문·배송 서비스를 시작하며 시장 내 먹거리 판매 점포 20개소가 네이버 플랫폼 '동네시장 장보기'에 입점할 예정이다.

홍명숙 지역경제과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이번 서비스를 관내 다른 전통시장으로 확대 도입할 예정으로 영세 소상공인의 사기진작과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구민 여러분의 많은 이용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