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친환경 녹색도시 실현 위한 '초록길 자전거체험센터' 운영
제천시, 친환경 녹색도시 실현 위한 '초록길 자전거체험센터' 운영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04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가 자전거 이용 활성화와 친환경 녹색도시 실현을 위해 6월 2일부터 11월 30일까지 삼한의 초록길 일원에서 '초록길 자전거체험센터'를 운영한다.

자전거체험센터는 성인용 시티자전거를 비롯해 어린이용 자전거, 특색 자전거 등 자전거 38대와 안전 용품을 구비해 삼한의 초록길 탐방용으로 이를 무료 대여할 예정이다.

또한, 자전거에 입문하는 초보자를 위한 자전거 교실도 운영 예정이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별도 공지 후 신청을 통해 주 4회에 걸쳐 진행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자전거체험센터가 초록길 광장에 조성 중인 그네마당, 별빛정원 등과 연계해 도심 속 체류형 관광산업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친환경 자전거 이용 활성화와 건강증진을 위해 시민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자전거체험센터는 폭염이나 우천 시를 제외한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7시까지 운영될 계획으로 자전거 타기에 관심이 있는 시민과 관광객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