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행복마을관리소 2곳 조성...생활밀착형 종합 서비스 실시
광명시, 행복마을관리소 2곳 조성...생활밀착형 종합 서비스 실시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04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의 거점인 경기행복마을관리소가 광명시 구도심 두 곳에 들어선다.

광명시는 이달 8일 광명3동(광명동 156-5 2층, 109.44㎡)과 광명7동(광명동 742-11 2층, 100.3㎡) 행복관리소 문을 열고,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서비스한다고 4일 밝혔다.

광명시는 구도심 주거 취약 지역 생활 불편을 해소하고자 뉴타운 해제 구역인 이 두 곳에 행복관리소를 설치했다.

행복관리소에는 행복마을사무원(2명)과 행복마을지킴이(8명)가 10명씩 소속돼 오전 8시부터 오후 11시까지 교대로 근무하면서 주민의 '통합 심부름꾼' 역할을 한다.

마을 순찰과 통학 안전·여성 안심 귀가 지킴이, 간단 집수리, 공구대여 등 생활밀착형 종합 서비스이다.

또 행복관리소 사무실은 각종 회의와 강의를 할 수 있는 공간뿐만 아니라 택배 보관과 아동 돌봄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한다.

광명시는 사무원과 지킴이 직무 교육에 이어 한 달 동안 마을 특성을 조사해 특색에 맞는 맞춤형 서비스를 발굴할 계획이다.

김민재 센터장은 "주민이 모여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는 최소한의 공간조차 없는 지역 특성이 있어 장소 선정에 많은 공을 들였다"며 "공간 대여 사업에 집중해 각종 마을 자치 사업의 메카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시는 주민의 생활 불편 해소뿐만 아니라 주민 자치를 실현할 수 있는 공간과 프로그램, 정책 등을 다각도로 추진하고 있다"며 "자치 분권과 주민 자치 실현은 시대적 흐름"이라고 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