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광역시, 코로나19 이후 '어게인 대구' 비대면 관광 홍보...대구 재방문 기대
대구광역시, 코로나19 이후 '어게인 대구' 비대면 관광 홍보...대구 재방문 기대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06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여행에 대한 욕구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는 여행 마니아와 코로나19 이후 관광상품을 구상하고 있는 여행사를 대상으로 코로나 이후를 대비한 '비대면 관광 홍보'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지난 5월부터 대구시는 여행사를 대상으로 이달의 추천 여행지, 색다른 장소(미식, 야경 등), 축제 및 전시정보 등 다양한 여행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대구 관광 온라인 소식지 '오늘, 대구'를 매월 발간해 이메일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종식 이후 대구 여행 상품 구성을 준비 중인 여행사들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대구 관광 자료집 '대구 여행 가는 날'을 제작해 6월 중 전국 여행사에 배포한다.

자료집에는 관광지, 숙박, 쇼핑, 식당, 주차장 등 여행에 필요한 모든 정보와 연락처를 담고 있어 여행사가 대구 여행 상품을 보다 간편하게 구성할 수 있게 했다.

일반 여행 마니아들을 위해서는 대구시 관광 SNS 채널(대구 관광 블로그-제멋대로대구로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통해 대구 대표 관광지와 새로운 관광자원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하고 있다.

'대구관광블로그'에서는 면역력 강화를 위한 도보 여행코스, 자연 힐링 코스, 미식 여행 등 일상여행의 정보를 제공하고, 페이스북 '대구 관광' 채널에서는 대구의 자연과 여행지의 생동감 있는 영상으로 여행 힐링 코스를 안내하고 있다.

또 인스타그램 '대구 관광' 채널을 통해서는 한 장의 사진과 한 줄의 글로 코로나19로 힘들었던 마음을 다독여 주고 코로나19 이후 대구 여행을 하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다.

한편 대구시는 대구의 숨겨진 매력과 좋은 관광 콘텐츠를 발굴하고 홍보하기 위해 대구 관광 SNS기자단 25명을 선발해 5월 초 발대식을 가졌으며, 외국인의 눈으로 대구가 가진 매력을 홍보하고 관광 불편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13개 국 출신 외국인으로 구성된 대구 관광 글로벌 서포터즈(30명)를 통해서도 활발한 SNS 관광 홍보를 펼치고 있다.

제갈진수 대구시 관광과장은 "대구의 관광지, 미식, 액티비티, 힐링, 생태관광, 축제 등 다양한 콘텐츠와 여행팁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하고 홍보해 코로나19 이후 대구 재방문(어게인 대구)으로 이어지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