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농지 내 불법행위에 대한 지도단속 본격 추진
인천 강화군, 농지 내 불법행위에 대한 지도단속 본격 추진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13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무분별한 농지 매립과 농막의 증·개축 행위 등 농지 내 불법행위에 대한 지도단속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군은 농지 불법매립·성토에 관한 예방 활동과 불법행위에 대한 행정, 사법기관 고발 등 상시 단속에 관한 업무를 추진하기 위해 지난 5월 감사담당관실에 농지관리TF팀을 신설했다.

농지관리TF팀은 성토지 등 현지 조사를 통해 오염된 성토재 사용 여부 등을 점검하고 성토 목적대로 영농이 이뤄지는지 확인하고 있다.

또한 최근 급증하고 있는 농막에 대해서는 관련 부서와 협조해 불법 증·개축 등 위법사항을 지도·단속하고 있다.

아울러 일출 이전, 일몰 이후 등 취약시간에 이뤄지는 성토지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불시점검을 시행해 위법사항이 없도록 행정지도를 하는 등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군은 파악된 위법지에 대해서 6월 말까지 자진 시정을 유도하고 이후 관련법에 따라 원상복구 명령 등의 행정조치와 사법기관 고발 등 강력한 조처를 할 방침이다.

유천호 군수는 "농지 불법 성토는 침출수 등으로 환경오염을 야기해 인접 농지까지 피해를 주고 농막의 불법 증·개축 등은 화재 등 사고 발생 우려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우량 농지 보전과 재해 없는 안전한 군을 위해 모두가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