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학교 우유 급식지원사업' 실시...5만2천 명 학생 무상 지원
전남도, '학교 우유 급식지원사업' 실시...5만2천 명 학생 무상 지원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1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는 전 학년 개학에 따라 올해 농촌·도서 지역 저소득 학생 5만2천 명을 대상으로 학교 우유 무상 공급에 나선다.

학교 우유 급식 지원사업은 가정이 어려운 초·중·고 학생들의 건강증진과 영양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100% 원유를 사용한 백색 우유(일반 흰 우유, 강화우유, 저지방 우유)를 연간 최대 250일까지 공급하는 사업이다.

도는 올해 총사업비 56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특히 올해는 침체한 낙농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전남도교육청과 협의해 지원 대상을 확대키로 했다.

지난해 200명 이하 학교 학생들에게 공급하던 것을 올해 240명 이하의 학교 학생들까지 지원받을 수 있도록 대상을 늘렸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등교하지 못한 학생들을 위해 우유 급식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멸균유를 공급해왔으나 최근 모든 학년 학생들의 등교가 시작됨에 따라 흰 우유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유상 우유 급식도 함께 시작해 낙농 산업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도환 도 축산정책과장은 "학생들이 신선한 우유로 면역력을 강화해 건강을 유지하길 바란다"며 "학교 우유 급식을 통해 낙농 산업의 어려움이 조금이나마 나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최근 3년간 예산 151억원을 투입, 도내 886개 초·중·고교 학생 16만 명에게 무상으로 우유를 공급한 바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