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조기 재배 옥수수' 농가 소득 늘어
장흥군, '조기 재배 옥수수' 농가 소득 늘어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6.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하순 본격적으로 수확이 시작된 장흥 조기재배 초당옥수수와 찰옥수수가 농가 소득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조기재배 옥수수는 2월 초 포트육묘를 거쳐 3월 초 정식, 4월 중순경까지 부직포 보온으로 재배한다.

초기 생육기인 봄철에 저온현상과 강풍의 영향을 받지 않아 같은 시기에 심은 노지재배 옥수수보다 생육이 빠르고 낱알도 굵다.

15∼20일 정도 일찍 수확하는 조기재배 옥수수는 7∼8월에 출하되는 노지찰옥수수보다 개당 300∼400원이 더 높은 가격에 도매가가 형성돼 있다.

농업인은 높은 소득을, 소비자는 고품질의 맛 좋은 옥수수를 일찍 맛볼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육묘기간이 짧고 생육 관리가 수월해 노동력 부담이 적은 것도 농가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는 농협중앙회와 연계해 5곳의 출하처를 확보함에 따라 옥수수의 전 물량이 전국으로 뻗어 나갈 예정이다.

권영식 대표 농가는 "올해는 봄 저온 현상과 바람이 많이 불어 많이 걱정했는데 작년보다 상품이 좋고, 특히 초당옥수수는 달고 아삭한 식감으로 아이들에게 인기가 매우 좋다"며 "유통망도 확보돼 내년에는 재배면적을 더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