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쇼핑, 치열한 ‘탑5’ 경쟁 속 순위 유지에 성공... 2020년 7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4위
GS홈쇼핑, 치열한 ‘탑5’ 경쟁 속 순위 유지에 성공... 2020년 7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4위
  • 김예지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7.0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트리원, 김희애 석류 콜라겐 젤리 ‘르시크릿 더석류콜라겐’ GS홈쇼핑 런칭
코지마, GS홈쇼핑에서 ‘시스타 안마의자’ 원데이원픽 특가행사 진행

GS홈쇼핑이 미세한 브랜드평판지수 상승률을 보이며 지난 6월에 이어 홈쇼핑 브랜드평판 4위를 유지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020년 6월 1부터 2020년 7월 1일까지의 신제품런칭센터와 TV홈쇼핑 7개 브랜드 빅데이터 15,826,701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GS홈쇼핑이 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홈쇼핑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 대화량, 사회공헌분석 으로 측정된다. 신제품런칭센터가 진행한 브랜드 유통에 대한 평가도 포함되었다”며 이어 “지난 2020년 6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12,799,193개보다 23.6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4위, GS홈쇼핑 ( 대표 김호성 ) 브랜드는 참여지수 541,609 미디어지수 657,875 소통지수 373,326 커뮤니티지수 623,195 사회공헌지수 112,54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08,552로 분석되었다. 지난 2020년 6월 브랜드평판지수 2,126,381보다 8.57% 상승했다

구 소장은 “GS홈쇼핑은 독보적 미디어지수와 3위의 참여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4개월 째 이어가던 평판지수 하락세를 극복했다”고 설명했다.

GS홈쇼핑은 1994년 12월 23일 설립되어, 2000년 1월 20일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였다. 주요 사업부로 TV쇼핑, 모바일쇼핑, 인터넷쇼핑 사업부문을 영위하고 있음. TV쇼핑 회사로는 CJ ENM, 현대홈쇼핑 등 총 7개 회사가 있으며, T커머스 시장에서는 동사를 포함하여 10개 사업자가 영업 중에 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건강기능식품, 생필품 상품 매출이 증가하면서 모바일/인터넷 쇼핑을 중심으로 외형 성장이 가속화 되고 있는 추세이다.

지난 5일 건강식품 전문브랜드 뉴트리원이 오는 7일부터 배우 김희애를 필두로 선보인 ‘르시크릿 더석류콜라겐’을 GS홈쇼핑에 런칭 한다고 전달했다. 해당 제품은 정제수나 감미료, 색소 등 불필요한 원료가 들어가지 않은 젤리 형태의 제품으로, 하루 한 포 간식처럼 즐길 수 있다. 뉴트리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배우 김희애를 브랜드의 뮤즈로 내세워, 향후 양질의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 2일 종합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코지마에서 GS홈쇼핑에서 ‘원데이원픽’ 행사를 진행했다. 코지마는 시스타 안마의자응 구매 한 모든 고객에게 가습기와 풋스파까지 함께 증정했다. 코지마 안마의자 '시스타(CMC-XL400)'는 8가지 자동모드와 11가지 수동모드로 사용자가 원하는 마사지를 선택할 수 있으며 무중력 포지션, 슬라이딩 기능, 사이드리모컨, 보조패드, 휴대폰 거치대 등 사용자 편의 기능과 다양한 성능을 갖췄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7월 TV홈쇼핑 브랜드평판 1위부터 7위까지의 순위는 롯데홈쇼핑, 현대홈쇼핑, 홈앤쇼핑, GS홈쇼핑, CJ오쇼핑, NS홈쇼핑, 공영홈쇼핑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