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 하락하던 브랜드평판지수 회복하며 ‘빅3’ 도전 청신호... 2020년 6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4위
한국토지주택공사, 하락하던 브랜드평판지수 회복하며 ‘빅3’ 도전 청신호... 2020년 6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4위
  • 심하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7.0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공동체 주택 시범사업' 네이밍 공모 시상식
6기 행복주택 대학생기자단 출범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우수한 미디어지수 획득에 힘입어 3위와의 격차를 좁히며 6월 공기업 브랜드평판에서 4위 자리에 올라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020년 5월 27일부터 2020년 6월 28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17,103,22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공기업 브랜드평판 분석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며, “지난 2020년 5월 브랜드 빅데이터 13,150,766개와 비교하면 30.0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구 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으로 측정된다”며 며 “브랜드의 마케팅 시장지표 분석과 한국브랜드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고 덧붙였다.

​4위, 한국토지주택공사 ( 대표 변창흠 ) 브랜드는 미디어지수 503,136 소통지수 322,000 커뮤니티지수 273,854 사회공헌지수 115,93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14,920로 분석되었다. 지난 5월 브랜드평판지수 854,568와 비교하면 42.17% 상승했다.

구 소장은 “한국토지주택공사 브랜드는 전체 1위의 미디어지수를 획득하며 총 브랜드평판지수의 상승을 이끌었다”며 “다만, 커뮤니티지수에서는 ‘빅5’ 중 가장 낮은 성적을 거두었다”고 설명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LH형 사회주택·공동체 주택 시범사업 주택 네이밍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해당 공모전은 서울 노량진과 방학동, 강원 고성군 등 시범 주택 세 곡의 특성을 반영한 주택 네이밍 공모를 위해 기획되었으며 지난달 8일부터 22일까지 접수된 작품 615건 중 시범사업별 최우수상(LH 사장상 및 상금 50만원) 1건과 우수상(LH 서울지역본부장상 및 상금 30만원) 2건, 장려상(LH 서울지역본부장상 및 상금 10만원) 5건 등 총 24건이 우수작품으로 선정됐다. 최우수작은 관련 기관과 내부 회의를 거친 후 시범사업 주택의 공식 명칭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더불어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청년층 주거복지를 위한 행복주택 홍보 활동을 담당하는 ‘제6기 행복주택 대학생기자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의 행복주택 기자단은 현장을 직접 방문해 지하철역까지 걸리는 실제 소요 시간 등 소비자의 눈높이에서 체감한 행복주택을 소개하며 많은 호응을 얻었다. 올해 선발된 18명의 행복주택 6기 대학생기자단은 1년간 전국 5개 권역별로 나눠 활동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6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1위부터 36위까지 순위는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감정원, 한국가스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동서발전, 해양환경공단, 한국마사회, 한국서부발전,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한국남부발전, 한국남동발전, 한전KPS, 한국중부발전,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공항공사,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강원랜드, 한국조폐공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한전KDN, 울산항만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대한석탄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부산항만공사, 그랜드코리아레저, 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전력기술주식회사, 주식회사 에스알, 인천국제공항공사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