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는 훌륭하다, 평판지수 급등하며 무려 ‘16계단’ 올라서...2020년 7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 9위
개는 훌륭하다, 평판지수 급등하며 무려 ‘16계단’ 올라서...2020년 7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 9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7.09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동물학대 논란 '개는훌륭하다' 코비·담비 견주 내사 착수

'개는 훌륭하다' 30kg 늑대견 보름이 변신 '시청률 7.6%'

개는 훌륭하다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큰 상승률을 보이며 순위도 급상승해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 9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예능프로그램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6월 5일부터 2020년 7월 5일까지 예능 프로그램 브랜드 빅데이터 178,149,776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개는 훌륭하다가 9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로,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청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6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 빅데이터 162,100,627개와 비교하면 9.90%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9위, 개는 훌륭하다 브랜드는 참여지수 3,118,565 미디어지수 768,638 소통지수 510,348 커뮤니티지수 265,766 시청지수 567,89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231,215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2,361,901와 비교하면 121.48% 상승했다.

​구 소장은 “개는 훌륭하다 브랜드는 전체 2위의 참여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커뮤니티지수와 시청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개는 훌륭하다 브랜드는 지난 2019년 11월 첫 방송한 KBS2 예능프로그램으로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반려견과 사람이 행복하게 어우러져 사는 법을 함께 고민하며 해결해나가는 프로그램이다. 강형욱과 이경규가 고정 출연 중이며 신청자들이 실제 키우는 반려견을 올바르게 키우는 방향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알려주는 방송이다.

지난달 22일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한 보더콜리종 코비와 담비의 보호자가 동물 유기 및 학대 논란으로 뜨거운 화제였다. 이 보호자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국민신문고 민원 내용에 따라 지난 3일 혜화경찰서는 사건을 배정받아 내사에 착수했다. 민원인은 국민신문고 글에서 보호자들이 활동량이 많은 보더콜리 종의 특성을 이해하지 못한 채 코비와 담비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고 있으며 전문가의 조언도 따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코비의 보호자로 추정되는 이가 과거 SNS에 남긴 글을 보면 반려동물을 상습적으로 유기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며 수사를 촉구했다. 해당 견주들은 지난달 29일 강형욱의 조언에 따라 코비를 교육하고 담비를 다른 곳으로 입양보내기로 결정했지만 초반의 비협조적인 태도로 인해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덧붙여 지난 6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의 2부 시청률이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7.6%을 기록하며 지난 주 대비 2.8%P 상승했다. 이 기록으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는 성과를 보였으며 2049 시청률 또한 3.1%를 기록해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 방송에서 강형욱은 보호자에게 “진돗개는 보호자와 있을 때 짖는 현상이 더 심하다”며 “내 비위를 잘 맞춰주는 보호자를 잘 파악한다”는 고민견의 성향을 먼저 이해시키는 등의 솔루션을 제시했다. 또한 상대 반려견의 산책을 피해 주지 않고 내 반려견의 산책도 방해받지 않는 것이 중요한 매너임을 알리며 흔한 반려견 산책에서 간과할 수 있는 포인트를 집어주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2020년 7월 예능 프로그램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참여 9.13% 상승, 브랜드이슈 5.46% 상승, 브랜드소통 7.47% 상승, 브랜드확산 27.91% 상승, 브랜드소비 8.61% 상승했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