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종의 목리연 성공코칭 - 긍정적으로 생각하기
이상종의 목리연 성공코칭 - 긍정적으로 생각하기
  • 김민성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7.16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긍정적인 사고란 모든 대상, 사물이나 현상에 대해 있는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다. 긍정적인 관점도 그렇게 객관적으로 보는 것을 말한다. 어떤 이들은 만사를 긍정적으로 보고 생각하는데 다른 이들은 만사를 부정적으로 보고 생각한다. 이는 후천적으로 자랄 때 주변의 사람들로부터 영향을 받은 결과이다.

긍정적인 사람이 되려면 우선은 자신을 바라보는 시각부터 바꿔야 한다. 자신에 대한 현재의 모든 상황은 웬만해서는 바꾸기가 어렵다. 그러나 이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고 부끄러워하는 등 부정하는 것에서 벗어나 긍정적으로 인정해야 한다.

모든 사람은 당신과 마찬가지로 단점과 장점을 지니고 있다. 자신을 타인과 비교하는 것처럼 어리석은 일은 없다. 왜냐하면 모두 유사한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실들을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하면 마음도 편해지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도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다.

이상종  유니크마케팅랩, 목리연연구소 소장

자신에 대해 긍정을 하면 긍정적인 사고를 담당하는 새로운 신경망을 형성할 수 있다. 사람의 뇌는 지름길을 좋아하기 때문에 가장 자주 사용되는 길에 대해 지름길을 낸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 자기를 인정하고 긍정적으로 반복하여 해석하면 뇌는 이것을 그대로 인식한다. 자신에 대한 긍정적인 말과 생각은 불안, 걱정, 두려움을 줄이고 새로운 상황에 대한 대처 능력을 갖게 한다.

긍정적인 사람이 되고자 한다면 매사에 의도적으로 긍정적인 표현을 자주 해야 한다. 표현을 하면 생각도 따라오고 마음과 행동도 같아진다. 긍정적인 말은 긍정적인 사람들과 자주 어울릴 때 자연스럽게 습득할 수 있다. 자신이 하는 말들을 일일이 체크하면서 고쳐 나간다. 그렇다면 말하는 습관이 바뀌면서 긍정적인 사고를 가지게 될 것이다.

생각은 마음과 몸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듯이 우리의 몸과 마음을 항상 건강하게 유지하여야 긍정적인 생각이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다. 자신의 몸이 안 좋아 마음이 불편한데 타인이나 주변 환경을 긍정적으로 보는 것은 어렵다. 자신의 몸과 마음을 편하게 해야 긍정적으로 보는 여유가 생긴다.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도 습관이다. 우리가 만나는 대부분의 상황은 양면성을 갖고 있다. 어떻게 보고 해석하느냐에 따라 결과도 달라진다. 그러므로 무슨 일이든 항상 밝은 면, 좋은 점을 찾고 낙관적인 측면에서 보도록 해야 한다.

긍정적인 사람이 되려면 시련과 역경을 배움의 기회로 여기고, 실수나 실패도 유익한 경험으로 여기며, 타인의 비판이나 비난을 성장의 기회로 여겨야 한다. 그리고 무슨 일이 생겨도 항상 여유를 가지고 절대 서두르지 않고 객관적으로 대처해야 한다. 이것을 반복하다 보면 당신은 어느새 긍정적인 사람이 되어 있을 것이다.

이상종 
유니크마케팅랩, 목리연연구소 소장

서울에서 출생하여 한성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한양대학교 사회학을 전공하였다. 대학 졸업 후 중견기업의 구매담당자로 일하다 미디어 관련 프랜차이즈 사업에 관여하여 그 당시 최초로 전국 300여 개 체인망을 구축하여 프랜차이즈 사업을 널리 알리는 데 성공하였다. 이를 기반으로 소자본 창업 및 체인사업 관련 경영컨설턴트로 활동하면서 다수 유명브랜드를 창출하였다.

이후 프랜차이즈경영연구원 원장을 역임하면서 체인사업경영, 중소기업 경영전략, 마케팅 전략, 소상공인 사업관리에 대한 자문과 함께 대기업 및 중소기업, 주요 대학교, 지자체 및 공기업 등에서 강의 활동을 하였다.

현재는 유니크마케팅랩의 대표와 평생교육사, 뇌교육사로서 삶과 꿈, 성공, 인성 및 사회교육심리에 대한 연구와 함께 강의 활동을 하고 있다. 그간 다양한 분야(사회, 교육, 심리, 자기계발, 뇌, 문학, 예술, 과학, 종교 등)의 수천 권의 책을 섭렵하면서 터득한 것과 다양한 사람들과의 경험을 바탕으로 《목·리·연》이란 책을 쓰고 제2의 인생을 열어 가고 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