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커뮤니티지수 크게 상승하며 한 계단 올라서... 2020년 7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4위
삼성증권, 커뮤니티지수 크게 상승하며 한 계단 올라서... 2020년 7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4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7.2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mPOP(엠팝)’ 증권부문 수상
언택트 추세 속 동영상 투자정보 서비스 확대
‘연금은 투자다’ IRP 이벤트 시즌1 진행

삼성증권이 총 브랜드평판지수의 상승률을 보이며, 증권사 브랜드평판에서 선두권 도전 전망을 밝게 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13일 “24개 증권사 브랜드 대해 2020년 6월 11일부터 2020년 7월 12일까지의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39,292,97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삼성증권이 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증권사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고, 증권사 브랜드평판 알고리즘 사회공헌지수를 강화하면서 금융소비보호 관련지표도 포함하였다”며, “지난 2020년 6월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28,306,814개와 비교하면 38.81% 증가했다”고 평판했다.

4위, 삼성증권 브랜드는 참여지수 1,066,235 미디어지수 870,036 소통지수 679,932 커뮤니티지수 605,256 사회공헌지수 167,89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389,357로 분석되었다. 지난 6월 브랜드평판지수 2,326,894와 비교하면 45.66% 상승했다.​

구 소장은 “삼성증권 브랜드는 전체 1위의 사회공헌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참여지수는 선두권과 격차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삼성증권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인 mPOP(엠팝)이 증권부문을 수상했다. 이어 mPOP은 비대면 계좌개설, 국내외 주식거래, 금융상품 거래, 포트폴리오 투자, 퇴직연금 등 다양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고객 친화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통해 이용자가 최신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안정적인 투자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더불어 최근 비대면 거래·습득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어남에 따라 동영상 투자정보 서비스를 확대했다. 이어 기초적인 투자이론은 물론 최신 시장·상품 정보, 포트폴리오 설계 등 자산관리 전반에 대한 정보를 동영상으로 만들어 삼성증권 홈페이지와 MTS(mPOP),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하고 있으며, 시황과 경제전망, 종목·산업 관련 정보 등을 삼성증권 소속 애널리스트들이 직접 강사로 출연해 알기 쉽게 설명한다. 특히 최근에는 채권·ELS 등의 상품을 쉽게 설명하는 영상과 삼성증권이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하는 영상들도 만들었다.

또한 개인형퇴직연금(IRP) 고객을 대상으로 ‘연금은 투자다’ IRP 이벤트 시즌1을 9월 29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는 삼성증권에 IRP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기존 고객과 신규 고객 모두 참여가 가능하며, 고객이 이벤트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에서 IRP 등 연금계좌를 손쉽게 개설하고 타사 계좌를 이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덧붙여 온라인으로 펀드를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경품을 지급하는 'Fun Fund'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는 삼성증권의 기존 고객과 신규 고객 모두 참여가 가능한 이벤트로 온라인으로 펀드를 가입한 금액에 따라 최대 100만원의 현금 리워드를 증정한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7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1위부터 24위까지 순위는 SK증권, NH투자증권, 키움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대신증권, 미래에셋대우, 현대차증권, 신한금융투자, 하나금융투자, 신영증권, 유안타증권, 한화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DB금융투자, 유진투자증권, 메리츠증권, 교보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KTB투자증권, ibk투자증권, 케이프투자증권, 부국증권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