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 달린 집, 압도적인 참여지수 보이며 ‘두 계단’ 올라...2020년 8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 13위
바퀴 달린 집, 압도적인 참여지수 보이며 ‘두 계단’ 올라...2020년 8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 13위
  • 장현하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07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퀴 달린 집' 성동일·김희원·여진구, 주객전도 집들이 반전 매력은?

고창석·이정은·박혁권·엄태구, '바퀴 달린 집' 예능 나들이

하지원 '바퀴 달린 집' 게스트 확정… 마지막 회 장식한다

바퀴 달린 집이 총 브랜드평판지수 상승률을 보이며, 지난 달에 비해 순위 상승해 8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 13위로 내려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예능프로그램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1일부터 2020년 8월 1일까지 예능프로그램 브랜드 빅데이터 178,724,16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바퀴 달린 집이 1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로,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청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7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 빅데이터 178,149,776개와 비교하면 0.32%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13위, 바퀴 달린 집 브랜드는 참여지수 1,665,406 미디어지수 851,734 소통지수 811,956 커뮤니티지수 440,837 시청지수 493,82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263,757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4,234,301와 비교하면 0.7% 상승했다.

​구 소장은 “바퀴 달린 집 브랜드는 높은 참여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커뮤니티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바퀴 달린 집 브랜드는 우리나라 최초로 등장한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바퀴 달린 집의 '삼 형제' 성동일, 김희원, 여진구, 그리고 이들과 인연이 있는 게스트들이 등장해 특별한 케미로 매회 힐링과 웃음, 감동을 아우르며 목요일 밤을 책임지고 있다.

tvN '바퀴 달린 집'은 우리나라 최초로 등장한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시청자들의 호평과 더불어 시청률 또한 자체 최고치를 경신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게스트 아이유와 삼 형제의 패러글라이딩 도전기로 화제를 모은 지난 7회 방송은 시청률 5.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화제가 됐다.

또한 지난 6일 방송된 tvN '바퀴 달린 집'에서는 김희원이 처음으로 손님들을 초대한다. 그간 성동일·여진구의 손님이 '바퀴 달린 집'을 방문할 때마다 "형은 좋겠어요. 후배들도 찾아오고"라며 부러워하고 전국에 아는 지인이 없다는 말을 씁쓸히 인정하던 김희원이 고창석·이정은·박혁권·엄태구까지 총 네 명의 친구들을 '바퀴 달린 집'으로 불러 팬들의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어 배우 하지원이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의 마지막 게스트로 출연한다. 지난 27일 오후 tvN 관계자는 YTN Star에 "하지원이 '바퀴 달린 집' 출연을 확정했다. 정확한 방송 날짜 등 세부적인 부분은 방송을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하지원은 성동일, 김희원과 함께 영화 '담보'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영화는 지난해 7월 촬영을 마무리하고 현재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8월 예능 프로그램 브랜드평판 1위부터 10위까지 순위는 놀면 뭐하니, 나 혼자 산다, 사랑의 콜센타, 미운 우리 새끼, 뽕숭아학당, 아는 형님, 전지적 참견 시점, 라디오스타, 보이스트롯, 아내의 맛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