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소통지수 폭락하며 순위 유지 실패...2020년 8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 17위
구해줘 홈즈, 소통지수 폭락하며 순위 유지 실패...2020년 8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 17위
  • 장현하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07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49에 사랑받는 ‘구해줘 홈즈’ 24주 연속 1위

‘구해줘 홈즈’ 일산 팔레트 하우스, 의뢰인 취향저격

구해줘 홈즈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하락률을 보이며, 지난 7월에 비해 순위 일곱 계단 하락해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 17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예능프로그램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1일부터 2020년 8월 1일까지 예능프로그램 브랜드 빅데이터 178,724,16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구해줘 홈즈가 17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로, 예능프로그램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시청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7월 예능프로그램 브랜드 빅데이터 178,149,776개와 비교하면 0.32%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17위, 구해줘 홈즈 브랜드는 참여지수 813,329 미디어지수 597,652 소통지수 553,629 커뮤니티지수 895,178 시청지수 814,81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674,598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5,202,919와 비교하면 29.37% 하락했다.

​구 소장은 “구해줘 홈즈 브랜드는 높은 커뮤니티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소통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구해줘 홈즈 브랜드는 집 매물을 의뢰인이 신청하면 그 의뢰인이 요구하는 조건에 맞는 집을 찾아나서는 프로그램이다. 복팀과 덕팀으로 나뉘어져 의뢰인의 최종 선택에 따라 승부가 결정되는 대결은 프로그램의 재미를 더한다. 현재 김숙, 박나래, 붐, 양세형, 노홍철, 장동민이 고정 출연 중이다.

7월 1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의뢰인이 양 팀의 최종 매물 외 복팀의 을 선택해 또다시 무승부를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는 메인 타깃인 2049 시청률이 1부 3.6%, 2부 4.3%를 나타내며 24주 연속 동시간대 1위 기록을 이어갔다.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은 1부 5.9%, 2부 6.7%를 기록하며 2부 시청률은 역시나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가구 기준 7.7%까지 치솟았다.

덧붙여 지난 달 2일 방송은 원룸 탈출을 꿈꾸며 꿈의 집을 찾는 의뢰인이 등장했다. 복팀은 ‘^^(웃음) 하우스’를 최종 매물로 선택했으며, 덕팀은 ‘팔레트 하우스’를 최종 매물로 선택했다. 의뢰인은 덕팀의 ‘팔레트 하우스’를 선택하며, 편리한 교통여건과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마음에 든다고 선택 이유를 밝혔다. 이로써 복팀과 덕팀은 25:25로 동점을 이뤘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으며,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나 혼자 산다, 사랑의 콜센타, 미운 우리 새끼, 뽕숭아학당, 아는 형님, 전지적 참견 시점, 라디오스타, 보이스트롯, 아내의 맛, 런닝맨, 슈퍼맨이 돌아왔다, 바퀴달린집, 불후의 명곡, 복면가왕, 편스토랑, 구해줘 홈즈, 삼시세끼, 비디오스타, 1박 2일, 동상이몽, 서울촌놈, 뭉쳐야찬다, 맛있는 녀석들, 팬텀싱어, 여름방학, 신박한 정리, 불타는 청춘, 맛남의 광장, 개는 훌륭하다, 가요무대, 유퀴즈온더블럭, 최애 엔터테인먼트, 집사부일체, 비긴어게인 코리아, 살림하는 남자들, 백종원의 골목식당, 나홀로이식당,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전국노래자랑,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한국인의 노래, 정글의 법칙, 악인전, 백파더, 노래가 좋아, 도시어부, 온앤오프, 보이스코리아, 1호가 될 순 없어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