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평판지수 상승하며 ‘선두’ 도전 청신호... 2020년 8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2위
CJ오쇼핑, 평판지수 상승하며 ‘선두’ 도전 청신호... 2020년 8월 홈쇼핑 브랜드평판 2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0 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축산물 소비 촉진 행사 진행
최화정 쇼 ‘초이스 마켓’ 서비스 오픈
‘챌린지! 스타트업’ 6개 기업 최종 선발

CJ오쇼핑이 지난 7월 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의 상승률을 보이며, 홈쇼핑 브랜드평판에서 세 계단 올라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4일 “신제품런칭센터와 TV홈쇼핑 7개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3일부터 2020년 8월 3일까지의 홈쇼핑 브랜드 빅데이터 14,122,255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CJ오쇼핑이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되며, 홈쇼핑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2020년 7월 홈쇼핑 브랜드 빅데이터 15,826,701개와 비교하면 10.77%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2위, CJ오쇼핑 브랜드는 참여지수 387,414 미디어지수 943,908 소통지수 363,393 커뮤니티지수 625,156 사회공헌지수 55,09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74,970로 분석되었다. 지난 2020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 2,181,284와 비교하면 8.88% 상승했다.

구 소장은 “CJ오쇼핑 브랜드는 전체 1위의 미디어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사회공헌지수는 다소 낮은 점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CJ오쇼핑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농할(농산물·외식·농촌여행 할인) 갑시다’ 캠페인과 연계해 농·축산물 소비 촉진 행사를 진행한다. 이어 CJmall에 농·축산물 할인행사 기획전을 열고 코로나가 장기화되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과 소비자들에게 힘을 보탠다. 특히 정부 지원금을 통해 소비자에게 상품을 더욱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하고, 중소상공인에게는 그들의 농·축산 브랜드를 홍보할 기회를 제공한다.

더불어 최화정 쇼 상품을 판매하는 ‘초이스 마켓’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는 최화정이 본 방송에서 길게 소개하지 못한 상품을 최화정 쇼 방송 클로징 타임에 간단히 소개하고, CJ 몰을 통해 초이스 마켓에서 판매하는 서비스이다. 특히 방송 메인 판매 상품 외에도 방송 전시·시연용 상품, 최화정이 방송 중에 입은 옷, 액세서리 등 부연 상품에까지 구매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는 점을 반영해 최화정 쇼 서브 마켓인 초이스 마켓을 선보였으며, 최화정이 사용해보고 추천하는 다양한 상품을 CJ 몰에서 할인 가격으로 선보이는 게 이번 서비스의 목적이다.

또한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 프로그램 ‘챌린지! 스타트업’ 대상 기업 6곳 선정을 완료했다. 이어 CJ오쇼핑은 이들 기업에게 CJ오쇼핑 방송 진출 기회와 상금 1천만 원을 지원한다. 특히 챌린지! 스타트업은 CJ오쇼핑의 대표 상생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12월 서울산업진흥원과 협약을 맺고 혁신 기술을 가진 국내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해 성장을 지원하자는 목표를 갖고 시작했으며, 이번에 선발된 기업들은 사물인터넷(lot) 등 혁신적이고 독창적인 기술력을 가진 설립 7년 미만의 스타트업들이다.

덧붙여 CJ오쇼핑 라이프스타일 쇼핑몰 ‘펀샵’이 양말 구독 서비스를 출시한다. 이어 미하이삭스와 업무 제휴를 맺고 직장인 필수품 양말 구독 서비스를 시작하며, 이는 직장인이라면 매일 신지만 켤레마다 구매하기엔 번거로웠던 고객 니즈를 빠르게 반영해 선보이는 서비스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국내 홈쇼핑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롯데홈쇼핑의 독주 속에, 2위에서 4위 CJ오쇼핑, 현대홈쇼핑, GS홈쇼핑이 매월 순위가 변동되며, 오차 범위 내에서 경쟁을 하고 있다”며, 이어 “5위 홈앤쇼핑은 선두권과는 격차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