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아리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나서… 특허 출원 완료
(주)아리바이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나서… 특허 출원 완료
  • 김상민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0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신약개발 벤처 ㈜아리바이오는 패혈증 치료제로 개발되던 AR1003을 이용한 바이러스 박멸 효능 실험 결과를 확보하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국내 신약개발 벤처 ㈜아리바이오는 패혈증 치료제로 개발되던 AR1003을 이용한 바이러스 박멸 효능 실험 결과를 확보하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항바이러스(CoVID-19) 활성도
국내 신약개발 벤처 ㈜아리바이오는 패혈증 치료제로 개발되던 AR1003을 이용한 바이러스 박멸 효능 실험 결과를 확보하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사진은 항바이러스(CoVID-19) 활성도

코로나 19에 감염된 환자들의 주요 사망 원인으로는 면역체계가 과민반응해 발생되는 사이토카인 폭풍과 폐에 과도하게 응집되는 호중구에 의한 과도한 면역 및 염증반응이다.

기존 세포 및 동물 실험 결과에 따르면 AR1003은 사이토카인 폭풍을 억제할 수 있는 항염 효과를 보유할 뿐만 아니라, 폐 손상의 주요 인자인 호중구의 침윤 및 축적을 억제하여 중증 코로나19 감염자의 폐 기능 손상에 의한 사망을 예방할 수 있게 된다.

아리바이오는 올해 초에 미 FDA 및 한국 식약처와 협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코로나19에 대한 세포실험 및 동물실험 등 추가적인 실험을 진행 중이다. 항바이러스 활성 실험결과는 AR1003이 72시간 처리에서는 낮은 농도에서 100%, 1시간 처리에 의하여도 약 80%까지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사멸하는 효능을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리바이오 로고
㈜아리바이오 로고

정재준 대표는 “AR1003을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들의 치사율을 낮출 수 있는 중증 바이러스 감염 합병증 치료제로 개발할 계획이었지만, 이번 실험 결과를 토대로 AR1003을 항바이러스 효능뿐 아니라 항염증 효능을 모두 보유한 강력한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 설명했다. 이에 덧붙여 “현재 추진 중인 코로나19 동물 모델 실험 결과를 모두 확보하고 미국에서 진행 중인 임상약 제조가 완료되는 대로 미국에서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리바이오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박멸 및 사이토카인 폭풍 감소 실험 결과들을 토대로 바이러스 감염 질환 치료에 대한 특허 출원도 완료하여 글로벌 시장 진출 준비도 진행 중이라 밝혔다.

한편, 아리바이오는 치매 치료제인 AR1001의 미 FDA 임상 2상 환자 모집을 완료하여, 내년 초 탑라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