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높은 소통지수 획득하며 선두와 격차 좁혀... 2020년 8월 편의점 브랜드평판 2위
세븐일레븐, 높은 소통지수 획득하며 선두와 격차 좁혀... 2020년 8월 편의점 브랜드평판 2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복절 앞두고 이색 기념 상품 출시
쪽방촌에 세븐카페 나눔 봉사 진행
원두커피 구독 서비스 론칭

세븐일레븐이 총 브랜드평판지수는 하락했지만 우수한 소통지수를 보이며, 편의점 브랜드평판에서 한 계단 올라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3일 “신제품런칭센터와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편의점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2일부터 2020년 8월 2일까지의 편의점 브랜드 빅데이터 10,627,53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세븐일레븐이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 사회적가치로 나누게 되며, 편의점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고, 신제품런칭센터가 진행한 브랜드 유통에 대한 평가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2020년 7월 편의점 브랜드 빅데이터 13,485,479개와 비교하면 21.19%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2위, 세븐일레븐 브랜드는 참여지수 751,028 미디어지수 1,041,971 소통지수 388,981 커뮤니티지수 183,301 사회공헌지수 90,33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455,618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2,676,604와 비교하면 8.26% 하락했다.​

​구 소장은 “세븐일레븐 브랜드는 전체1위의 소통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미디어지수는 3위 CU 편의점 보다 낮은 점수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세븐일레븐이 8.15 광복절을 앞두고 역사적 의미를 기념하는 다양한 상품들을 출시했다. 이어 광복절 기념 한정판으로 선보인 ‘8.15마카롱’은 업계 최초로 선보인 프린트 마카롱이며, 독립운동가 얼굴이 담긴 특별한 티셔츠도 선보인다. 오는 12일 출시되는 세븐일레븐 ‘김좌진장군 티셔츠’는 국내 유명 그래피티 작가인 레오다브와 협업한 상품으로 청산리 전투를 승리로 이끈 김좌진 장군 얼굴을 담았다. 특히 해당 상품은 한정수량만 판매되며, 광복절 기념 한정판 옥스포드 블록도 출시했다.

더불어 세븐일레븐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이 남대문 쪽방촌을 방문해 세븐카페 아이스커피 등 시원한 음료를 전달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쪽방촌을 찾는 지원이나 대면 봉사활동이 예년보다 크게 축소됨에 따라, 생활 전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르신들을 돕기 위해 이번 나눔 봉사를 진행하게 되었으며, 나눔 봉사는 총 5회 진행될 예정이며 아이스 음료 총 1000잔을 전달한다.

또한 원두커피 브랜드 ‘세븐카페’ 월정액 구독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어 모바일 앱(세븐앱)을 통해 세븐카페 2개월(8~9월) 정액권을 50% 할인한 금액에 판매하며, 해당 정액권은 핫, 아이스 커피 구분 없이 세븐카페를 운영하고 있는 세븐일레븐 전국 7200여 점포에서 사용 가능하다. 특히 세븐일레븐은 다양한 유형의 구독 서비스가 인기를 끌자 편의점 원두커피를 즐기는 소비자들을 위해 이번 서비스를 선보였다.

덧붙여 설빙과 함께 ‘인절미떡뻥, 인절미스낵’을 출시한다. 이는 편의점 인절미 디저트 시리즈의 일환으로 세븐일레븐의 두번째 콜라보로, 그동안 설빙 매장에서만 즐길 수 있던 인절미 디저트를 가정에서도 쉽게 즐길 수 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편의점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GS25의 독주 속에, 2위에서 3위 세븐일레븐과 CU 편의점이 순위를 바꿔가며 그 뒤를 쫓고 있다”며, 이어 “4위 이마트24가 ‘빅3’ 도전을 하고 있으며, 5위 미니스톱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