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9, 높은 미디어지수 획득하며 ‘톱5’ 진입...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5위
SF9, 높은 미디어지수 획득하며 ‘톱5’ 진입...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5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1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디케어 브랜드 바디판타지, 'SF9' 전속 모델 발탁

SF9, 케이팝 레이더 ‘이달의 아티스트’ 선정…“역대 MV 중 최고 기록”

SF9이 총 브랜드평판지수 상승률을 보이며, 지난 7월에 비해 순위 네 계단 상승해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5위에 올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보이그룹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7일부터 2020년 8월 7일까지 빅데이터 40,137,953개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SF9이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은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브랜드 모니터 분석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7월 브랜드 빅데이터 48,283,289개와 비교해보면 16.87%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5위, SF9 ( 영빈, 인성, 재윤, 다원, 로운, 주호, 유태양, 휘영, 찬희 ) 브랜드는 참여지수 324,544 미디어지수 624,640 소통지수 179,713 커뮤니티지수 109,44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38,341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354,704 와 비교하면 8.59% 하락했다.

​구 소장은 “SF9은 높은 미디어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소통지수와 커뮤니티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SF9 브랜드는 지난 2016년 데뷔한 9인조 보이그룹으로 ‘여름 향기가 날 춤추게 해’, ‘Good Guy’,‘오솔레미오 (O Sole Mio)’, ‘MAMMA MIA’, ‘질렀어’ 등의 대표곡을 보유하고 있다.

SF9은 미국 NO.1 프레그런스 바디케어 브랜드 '바디판타지'의 전속모델로 발탁됐다. 바디판타지 관계자는 “팬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SF9의 다채롭고 프레시한 이미지와 바디판타지가 잘 부합해 9명 멤버를 전속 모델로 선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바디판타지 셒구판타지 기획세트'는 '프레시 화이트 머스크 바디스프레이', '퓨어솝 판타지 바디스프레이', SF9 포토카드 3종(랜덤), SF9 미니 등신대 1종(랜덤)으로 구성돼 있으며, 기획세트 내 구성품인 포토카드 뒷면에는 팬사인회 응모권이 포함돼 있다. 또한 SF9 멤버별 선호하는 향기를 매칭해 고객에게 향기와 제품을 고르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바디판타지와 SF9의 협업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덧붙여 SF9은 월간 케이팝 레이더 ‘이달의 아티스트’에 선정됐다. 지난 7일 케이팝 레이더(K-Pop Radar) 측은 “SF9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글로리어스(9loryUS)’ 타이틀곡 ‘여름 향기가 날 춤추게 해(Summer Breeze)’ 뮤직비디오가 전작 ‘굿 가이(Good guy)’보다 1천만 뷰를 하루가량 앞당겨 돌파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다”며 이달의 아티스트 선정 이유를 밝혔다. 또한 SF9은 7월 월간 뮤직비디오 차트에서도 4위를 차지하고 미니 8집 활동을 펼친 지난 한 달 동안 SF9의 공식 트위터 팔로워가 약 2만5천명이 증가하는 등 남다른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앞으로 SF9이 어떤 활동으로 팬들을 만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5.53% 하락, 브랜드이슈 11.28% 하락, 브랜드소통 11.19% 하락, 브랜드 확산 1.52% 상승했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