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낮은 참여지수 보이며 1개월만에 ‘톱5’ 내려와...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7위
아스트로, 낮은 참여지수 보이며 1개월만에 ‘톱5’ 내려와...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7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1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트로 '12시간', 비 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 1위

여자친구, 아스트로, 빅톤, AB6IX, 아이즈원, 소리바다 어워즈 출연확정

아스트로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하락률을 보이며, 지난 7월에 비해 순위 두 계단 하락해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7위로 내려왔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보이그룹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7일부터 2020년 8월 7일까지 빅데이터 40,137,953개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아스트로가 7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은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브랜드 모니터 분석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7월 브랜드 빅데이터 48,283,289개와 비교해보면 16.87%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7위, 아스트로 ( MJ, 진진, 차은우, 문빈, 라키, 윤산하 ) 브랜드는 참여지수 130,944 미디어지수 533,760 소통지수 244,720 커뮤니티지수 274,39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83,814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897,804와 비교하면 37.62% 하락했다.

구 소장은 “아스트로는 높은 미디어지수와 소통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참여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아스트로 브랜드는 지난 2016년 데뷔한 6인조 남성그룹으로 ‘ONE&ONLY’, ‘All Night(전화해)’, 니가 불어와‘ 등의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달 4일 7번째 미니 앨범 ‘GATEWAY’를 발표하며 종횡무진한 활약을 펼쳤다.

참여형 모바일 아이돌앱 ‘아이돌챔프’가 지난달 8일부터 약 2주간 ‘비 올 때 이 노래 필수지! 비 오는 날 듣기 좋은 노래는?’이라는 주제로 실시한 투표에서 아스트로의 ‘12시간’이 1위로 선정됐다. 수록곡임에도 불구하고 약 32.59%의 득표율로 슈퍼주니어, 방탄소년단 등 쟁쟁한 후보를 이기고 1위에 올라 더욱 의미 있는 결과이다. 미니 앨범 7집 ‘GATEWAY’의 수록곡 ‘12시간’은 이별의 슬픔을 담은 가사가 돋보이는 노래로, 타이틀곡이 아니기에 대중적으로는 덜 알려졌으나 팬들 사이에서는 ‘숨은 명곡’으로 유명하다.

덧붙여 아스트로는 음원 플랫폼 소리바다가 주최하는 ‘2020 소리바다 베스트 케이뮤직 어워즈’(2020 SORIBADA BEST K-MUSIC AWARDS, 이하 ‘2020 소리바다 어워즈’)에 참여한다. ‘2020 소리바다 어워즈’는 오는 13일 개최되며 TikTok 앱과 LG U+ 아이돌Live 앱(모바일/IPTV)에서 온라인 생중계 된다. ‘2020 소리바다 어워즈’에서 아스트로가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으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엑소, 세븐틴, NCT, SF9, 틴탑, 아스트로, 슈퍼주니어, AB6IX, 샤이니, 베리베리, 뉴이스트, 더보이즈, 온앤오프, 스트레이 키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골든차일드, 인피니트, 비투비, 몬스타엑스, 펜타곤, 에이티즈, 동방신기, 위너, 원어스, 티오오, 원더나인, 빅스, CIX, 빅톤, 2PM, 갓세븐, 헤일로, 블락비, 핫샷, BAP, B1A4, 2AM, FT아일랜드, JYJ, 하이라이트, 동키즈, 젝스키스, 빅뱅, 아르곤, 신화, 보이프렌드, 알파벳, 트레이, 보이스퍼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