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높은 커뮤니티지수 획득하며 ‘8위’ 머물러...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8위
슈퍼주니어, 높은 커뮤니티지수 획득하며 ‘8위’ 머물러...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8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1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주니어-K.R.Y., ‘Beyond LIVE’ 티켓 예매 오픈

슈퍼주니어-D&E, 9월 컴백..1년 5개월만

슈퍼주니어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하락률을 보였지만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순위 방어에 성공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보이그룹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7일부터 2020년 8월 7일까지 빅데이터 40,137,953개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슈퍼주니어가 8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은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브랜드 모니터 분석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7월 브랜드 빅데이터 48,283,289개와 비교해보면 16.87%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8위, 슈퍼주니어 ( 이특, 희철, 예성, 신동, 은혁, 동해, 시원, 려욱, 규현 ) 브랜드는 참여지수 131,560 미디어지수 498,688 소통지수 169,298 커뮤니티지수 357,92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57,474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427,236와 비교하면 18.90% 하락했다.

​구 소장은 “슈퍼주니어는 높은 커뮤니티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소통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슈퍼주니어 브랜드는 2005년 데뷔한 가수로 ‘Sorry, Sorry’, ‘Devil’, ‘Black Suit’, ‘SUPER Clap’, ‘U’, ‘Mr. Simple’, ‘로꾸거!!!’ 등 수 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대한민국 대표 장수그룹이다.

지난 3일 슈퍼주니어의 보컬 규현, 려욱, 예성으로 구성된 유닛 슈퍼주니어-K.R.Y.의 온라인 전용 유료 콘서트 ‘Beyond LIVE’(비욘드 라이브)의 티켓 예매가 시작됐다. 지난 6일 오후 3시에는 SMTOWN & STORE 사이트에서 관람권과 MD 상품이 함께 구성된 패키지 상품도 단독 오픈됐다. 오는 23일 진행될 이번 공연에서 슈퍼주니어-K.R.Y.는 첫 미니앨범 ‘푸르게 빛나던 우리의 계절 (When We Were Us)’ 전곡 무대를 비롯해, 다중 화상 연결 시스템을 통한 전 세계 시청자들과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오프라인에서는 적용하기 힘든 다양한 3D 그래픽 등을 AR 기술로 구현해낸 무대까지 한층 풍성한 볼거리로 팬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슈퍼주니어-K.R.Y.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가득 채워질 콘서트에 팬들의 기대가 수직상승하고 있다.

덧붙여 슈퍼주니어의 또다른 유닛 슈퍼주니어-D&E가 오는 9월 컴백할 예정이다. 슈퍼주니어-D&E는 지난 2011월 11월 활동을 시작한 유닛으로, 슈퍼주니어 멤버 동해와 은혁으로 구성되어있다. 소속사 레이블SJ 측은 지난 4일 “피지컬 앨범으로 발매 예정이며, 오랜만의 컴백인 만큼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새로운 모습으로 컴백할 슈퍼주니어-D&E에 팬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부터 30위까지 순위는 방탄소년단, 엑소, 세븐틴, NCT, SF9, 틴탑, 아스트로, 슈퍼주니어, AB6IX, 샤이니, 베리베리, 뉴이스트, 더보이즈, 온앤오프, 스트레이 키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골든차일드, 인피니트, 비투비, 몬스타엑스, 펜타곤, 에이티즈, 동방신기, 위너, 원어스, 티오오, 원더나인, 빅스, CIX, 빅톤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