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이즈, 평판지수 하락에도 불구하고 ‘2계단’ 상승해...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3위
더보이즈, 평판지수 하락에도 불구하고 ‘2계단’ 상승해...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3위
  • 장현하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2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청춘 향한 메시지"..더보이즈 선우, 'A to BOYZ' 커버 영상 오픈→비글美 대방출

"부드러운 소년미" 더보이즈 현재X주연, 찬란한 여름 날의 청춘

더보이즈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하락률을 보였지만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순위 상승에 성공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보이그룹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7일부터 2020년 8월 7일까지 빅데이터 40,137,953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더보이즈가 1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은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브랜드 모니터 분석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7월 브랜드 빅데이터 48,283,289개와 비교해보면 16.87%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13위, 더보이즈 ( 주학년, 영훈, 주연, 현재, 상연, 선우, 큐, 케빈, 제이콥, 에릭, 뉴 ) 브랜드는 참여지수 143,352 미디어지수 439,040 소통지수 135,536 커뮤니티지수 191,55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09,478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045,676와 비교하면 13.02% 하락했다.

​구 소장은 “더보이즈는 높은 미디어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참여지수와 소통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더보이즈 브랜드는 타이틀곡 ‘소년(Boy)’으로 데뷔해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휩쓸며 눈도장을 찍은 11인조 보이그룹이다. 최근 Mnet ‘로드 투 킹덤’ 최종 우승과 함께 MC, 광고, 화보 등 다방면에서 거침없는 ‘대세돌’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더보이즈 측은 지난 29일 오후 6시, 공식 유튜브 채널 등지를 통해 스페셜 콘텐츠 ‘에이 투 보이즈(A to BOYZ)’ 세 번째 주자인 멤버 선우의 커버 영상을 깜짝 공개했다. ‘에이 투 보이즈’는 더보이즈의 ‘A부터 Z까지’ 다양한 매력들을 가감 없이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영상물이다. 지난 달 29일 공개된 영상 속 선우는 비글미 넘치는 일상 모습으로 래퍼 Rich Brian의 ‘100 Degrees’를 새롭게 커버해 눈길을 모은다. 선우 특유의 에너제틱하고 ‘힙’한 매력과 함께 ‘청춘을 향한 메시지’를 담은 솔직 담백한 랩 메이킹으로 새롭게 재 탄생한 이 영상은 공개 직후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덧붙여 더보이즈 현재, 주연은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 8월호 화보에 참여, 내추럴 무드의 비주얼 화보를 완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찬란한 어느 여름 날의 청춘들’이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는 여름을 닮은 현재, 주연의 청량 비주얼이 눈길을 모은다. 다채로운 서머룩을 소화한 두 사람의 완벽 비율 역시 매력을 더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으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 엑소, 세븐틴, NCT, SF9, 틴탑, 아스트로, 슈퍼주니어, AB6IX, 샤이니, 베리베리, 뉴이스트, 더보이즈, 온앤오프, 스트레이 키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골든차일드, 인피니트, 비투비, 몬스타엑스, 펜타곤, 에이티즈, 동방신기, 위너, 원어스, 티오오, 원더나인, 빅스, CIX, 빅톤, 2PM, 갓세븐, 헤일로, 블락비, 핫샷, BAP, B1A4, 2AM, FT아일랜드, JYJ, 하이라이트, 동키즈, 젝스키스, 빅뱅, 아르곤, 신화, 보이프렌드, 알파벳, 트레이, 보이스퍼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