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 큰 폭으로 미디어지수 하락하자 순위도 여덟 계단 하락...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4위
온앤오프, 큰 폭으로 미디어지수 하락하자 순위도 여덟 계단 하락...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4위
  • 장현하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2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앤오프, 신곡 '스쿰빗스위밍' 음원 차트 정상 차지

"세계관 번외편? 궁금증↑"..온앤오프, 신곡 '스쿰빗스위밍' 모션 티저 오픈

LGU+, 6인조 ‘온앤오프’ 직장인 체험 예능 단독 공개

온앤오프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큰 하락률을 보이며, 지난 7월에 비해 순위 하락하여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4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보이그룹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7일부터 2020년 8월 7일까지 빅데이터 40,137,953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온앤오프가 1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은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브랜드 모니터 분석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7월 브랜드 빅데이터 48,283,289개와 비교해보면 16.87%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14위, 온앤오프 ( 효진, 이션, 제이어스, 와이엇, MK, 유 ) 브랜드는 참여지수 294,064 미디어지수 229,440 소통지수 159,625 커뮤니티지수 218,690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901,819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753,408와 비교하면 48.57% 하락했다.

​구 소장은 “온앤오프는 높은 참여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소통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온앤오프 브랜드는 지난 2017년 데뷔한 보이그룹으로 ‘신세계’, ‘사랑하게 될 거야’, ‘Complete(널 만난 순간)’ 등의 대표곡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Mnet 경연 프로그램 ‘로드 투 킹덤’에서 활약하며 많은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지난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 온앤오프의 미니 5집 앨범 'SPIN OFF' 타이틀곡 '스쿰빗스위밍 (Sukhumvit Swimming)'은 11일 0시 기준 벅스 1위를 비롯해 지니 23위를 차지했다. 또한 이번 앨범의 수록곡 전체를 줄세우기 했을 뿐만 아니라 이전에 발매했던 노래인 '사랑하게 될 거야', 'Complete'가 차트에 새롭게 진입하며 온앤오프의 한층 뜨거워진 인기를 실감케했다.

이어 온앤오프는 8일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의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미니 5집 앨범 ‘SPIN OFF'의 모션 티저를 게재했다. 온앤오프 여섯 명의 멤버들은 과거와 미래를 넘나드는 스타일링으로 톡톡 튀는 개성을 뽐내 새 앨범의 콘셉트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 모은다. 그간 과거 혹은 미래의 이야기, 시스템 에러가 만든 이야기 등 독특한 세계관을 선보인 온앤오프는 이번 신보를 통해 또 하나의 번외편 같은 스토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데뷔 때부터 온앤오프와 함께한 모노트리 황현이 프로듀싱을 맡아 '명곡 맛집'다운 퀄리티 높은 음악으로 역대급 신곡을 선보일 것으로 팬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또한 LG유플러스는 6인조 보이그룹 ‘온앤오프’의 직장인 체험 예능 ‘㈜아이돌 워크숍’을 13일 ‘U+아이돌Live’ 앱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아이돌 워크숍’에서 온앤오프는 멤버 중 세 명은 보컬에 특화되어 있는 ‘온(ON)’팀, 다른 세 명은 댄스 퍼포먼스에 특화되어 있는 ‘오프(OFF)’팀인 만큼 출중한 노래와 춤 실력을 기반으로 멤버간 승부욕을 발휘, 열정적인 신입사원 모습을 보여 줄 예정이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부터 10위까지 순위는 방탄소년단, 엑소, 세븐틴, NCT, SF9, 틴탑, 아스트로, 슈퍼주니어, AB6IX, 샤이니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