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키즈, 참여지수 소폭 하락하며 더보이즈에게 순위 내줘...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5위
스트레이키즈, 참여지수 소폭 하락하며 더보이즈에게 순위 내줘...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5위
  • 장현하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2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이키즈, 9월 초고속 컴백 확정…'신메뉴' 기세 잇는다

'퀴즈위' 스트레이 키즈, 더 보이즈 꺾고 최종 勝

스트레이키즈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하락률을 보이며, 한 계단 순위 하락해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순위 방어에 실패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보이그룹 50개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7일부터 2020년 8월 7일까지 빅데이터 40,137,953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스트레이키즈가 1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은 보이그룹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에디터 100명의 브랜드 모니터 분석도 포함되었다”며 “지난 7월 브랜드 빅데이터 48,283,289개와 비교해보면 16.87%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15위, 스트레이키즈 ( 방찬, 리노, 창빈, 현진, 한, 필릭스, 승민, 아이엔 ) 브랜드는 참여지수 124,432 미디어지수 483,584 소통지수 74,444 커뮤니티지수 197,99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80,454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053,512와 비교하면 16.43% 하락했다.

​구 소장은 “스트레이키즈는 높은 미디어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소통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스트레이키즈 브랜드는 2017년에 데뷔하여 'Hellevator', 'District 9', 'My Pace ', 'I am YOU' 등의 히트곡을 발표하며 꾸준히 활동 중이다. 최근 정규 1집 'GO生'의 타이틀곡 '神메뉴'로 그들만의 독보적인 매력으로 다양한 팬층을 만들어 냈다.

스트레이키즈는 9월 컴백을 목표로 신보 작업 준비에 돌입했다. 이번 앨범은 지난 6월 발표한 첫번째 정규앨범 'GO生'의 리패키지 앨범 형식으로 발매된다. 이로써 스트레이키즈는 약 3개월 만에 초고속 컴백을 알리며 또 다시 대중을 찾는다. 특히 지난 6월 발표한 타이틀곡 '신메뉴'는 강렬한 음악과 퍼포먼스로 '마라맛 음악', '마라맛 장르 개척자'라는 평을 받으며 국내 화제몰이에도 성공했다. 이렇듯 전곡 작사, 작곡을 통해 자신만의 음악색을 구축하며 성장한 스트레이키즈가 9월 초고속 컴백을 통해 어떤 음악을 선보이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덧붙여 지난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퀴즈 위의 아이돌'에서는 그룹 더보이즈와 스트레이키즈가 출연해 한국어 퀴즈 대결을 펼쳤다. 이날 스트레이키즈는 MC 장성규와 함께 문제를 풀었고 1라운드부터 모든 문제를 맞히는 등 발군의 실력을 뽐냈다.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은 '보조개, 가발, 컵라면, 선풍기, 이층 침대' 등 장성규가 설명하는 문제를 족족 알아 맞혔고 이를 본 상대팀 더 보이즈는 한껏 긴장하며 1라운드에 도전했다. 마지막 3라운드 '어류에 해당하는 단어 찾기'에서도 희귀 어종을 보고 이름을 맞히는 게임에서 스트레이 키즈가 발군의 실력을 뽐내 최종 우승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8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부터 30위까지 순위는 방탄소년단, 엑소, 세븐틴, NCT, SF9, 틴탑, 아스트로, 슈퍼주니어, AB6IX, 샤이니, 베리베리, 뉴이스트, 더보이즈, 온앤오프, 스트레이 키즈,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골든차일드, 인피니트, 비투비, 몬스타엑스, 펜타곤, 에이티즈, 동방신기, 위너, 원어스, 티오오, 원더나인, 빅스, CIX, 빅톤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