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사이버대학교, 평판지수 상승률과 동시에 순위 대폭 상승... 2020년 8월 사이버대학교 브랜드평판 5위
건양사이버대학교, 평판지수 상승률과 동시에 순위 대폭 상승... 2020년 8월 사이버대학교 브랜드평판 5위
  • 김예지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2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학기 멘토링 프로그램' 시상식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업무협약
평생교육원, 양성평등 강사 간담회

건양사이버대학교가 이번 달 사이버대학교 브랜드평판 ‘상위권’ 중 유일하게 평판지수 상승률을 기록하며 ‘탑5’에 진입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사이버대학교에 대해 2020년 7월 3일부터 2020년 8월 4일까지의 국내 사이버대학 브랜드 빅데이터 6,183,809깨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건양사이버대학교가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사이버대학교 브랜드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디지털 행태를 평판 분석 알고리즘을 통해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구 소장은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를 측정할 수 있다”며, “지난 2020년 7월 브랜드 빅데이터 9,570,057개와 비교하면 35.38%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5위, 건양사이버대학교 브랜드는 참여지수 496,721 미디어지수 3,014 소통지수 6,700 커뮤니티지수 3,306가 되면서 브랜드퍙판지수 509,741로 분석되었다. 지난 2020년 7월 브랜드평판지수 291,160와 비교하면 75.07% 상승했다.

구 소장은 “건양사이버대학은 전체 3위의 참여지수를 얻었다”며, 이어 “다만, 나머지 세부지수에서는 다소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여덟 계단이나 순위가 상승하여 ‘탑5’에 새롭게 진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5일 건양사이버대는 교내에서 이원묵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올 1학기 멘토링 프로그램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전했다. 건양사이버대학교는 한 학기 동안 멘토링 활동을 꾸준히 실시한 10개팀 중 심사를 통해 수상팀을 선정 및 수상했다.

이어 지난 9일 건양사이버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대전충청지역본부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창업활동 확산을 목적으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주요 협력사항으로는 우수창업인재 발굴 및 육성, 우수한 창업멘토 구축, 콘텐츠 개발에 관한 기술 협조 및 협력체계 구축, 기관의 시설 장비 등 인프라 공유 등이 있다.

더불어, 건양사이버대 평생교육원은 지난 7일 ‘2020년 양성평등 지도자 과정 강사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전달했다. 해당 간담회는 사업 취지, 교육 운영 방향, 북한이탈 주민 특성에 대한 발표로 진행되었다. 특히 북한이탈주민들이 남한에 입국해겪고 있는 신체적·사회적 어려움에 대한 내용이 중점적으로 논의됐다. 김은미 사업 책임 교수는 "북한이탈여성들에게 지도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전문가 양성에 초점을 두었으며 교육생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해 줄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가 분석한 2020년 8월 사이버대학교 브랜드평판 1위부터 19위까지의 순위는, 서울사이버대학교, 한양사이버대학교, 고려사이버대학교, 서울디지털대학교, 건양사이버대학교,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숭실사이버대학교, 대구사이버대학교, 디지털서울문화예술대학교,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글로벌사이버대학교, 부산디지털대학교, 경희사이버대학교, 원광디지털대학교, 영진사이버대학교, 세종사이버대학교, 한국복지사이버대학, 국제사이버대학교, 화신사이버대학교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