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장마 이후 고품질 벼 병해충 방제 '총력'
무안군, 장마 이후 고품질 벼 병해충 방제 '총력'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은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한 병해충 발생에 대비해 고품질 벼 재배단지에 대한 병해충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13일 군은 몽탄면 내리 고품질 벼 재배단지에서 서영춘 단지 대표와 농업인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병해충 공동방제 시연회를 가졌다.

무안군농업기술센터에서는 장마 이후 벼 병해충 발생량 조사 결과 새청무, 신동진 등 중만생 품종에서 병해충 발생면적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신속한 방제로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이번 시연회를 개최했다.

주요 방제대상 벼 병해충은 이삭도열병, 잎집무늬마름병, 벼멸구, 혹명나방, 먹노린재 등으로 특히 이삭도열병은 한번 발병하면 치료가 불가하므로 예방 위주 방제를 해야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또한 벼멸구는 장마가 끝나고 고온 지속 시 알에서 깨어나는 기간이 단축되고 증식에 좋은 조건이 유지됨에 따라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큰 피해가 예상되므로 볏대 밑 부분까지 약액이 충분히 묻도록 적용약제를 뿌려 줄 것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

김산 군수는 "지속적인 벼 병해충 발생 예찰 활동을 시행하고 정확한 진단과 방제로 농가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올해 새청무, 신동진, 전남 1호 등 벼 8천299㏊를 재배해 4만1천495t의 고품질 쌀을 생산할 계획이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