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드론 '농작물 무상방제' 서비스 실시...일손 부족 해소
고흥군, 드론 '농작물 무상방제' 서비스 실시...일손 부족 해소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15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농촌 고령화 및 인구감소에 따른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고령 등 관내 노동력 부족 농가를 대상으로 드론을 활용한 농작물 무상방제 서비스를 지난 8월 초부터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실시한 무상방제는 본격 영농철을 맞아 16개 읍면에 신청을 받아 총 94 농가를 대상으로 100㏊ 면적을 실시했으며 농가가 희망하는 날짜에 권역별로 팀을 나누어 동시에 농약 및 비료살포 작업을 진행했다.

드론은 볍씨를 직접 파종하고 비료와 제초제 살포부터 병해충 방제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으며 방제 인력을 80% 이상 줄여 영농비 부담을 덜어 주고 농약 안전사고 예방에도 효과가 있어 농가에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군 관계자는 "올해는 유난히 긴 장마로 인해 농작물의 각종 병해충 발생 및 확산이 우려된다"며 "드론을 통한 적기방제를 통해 농촌의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부족을 해소하고 농업 경영비 부담을 줄여 생산성을 향상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