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높은 미디어지수 획득하며 ‘왕좌’ 등극... 2020년 8월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1위
현대해상, 높은 미디어지수 획득하며 ‘왕좌’ 등극... 2020년 8월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1위
  • 심하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20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한 심혈케어보험' 배타적사용권 획득

현대해상이 8월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빅5’ 중 가장 큰 브랜드평판지수의 상승률을 보이며 삼성화재를 밀어내고 새로운 선두로 우뚝 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020년 7월 11일부터 2020년 8월 11일까지의 손해보험회사 브랜드 빅데이터 13,873,49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현대해상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해보험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 CEO지수로 분석하였고, 한국브랜드포럼과 함께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하였다”며, “지난 2020년 7월에 분석된 손해보험 브랜드 빅데이터 13,396,229개와 비교해보면 3.56% 증가했다”고 평판했다.

1위, 현대해상 브랜드 ( 대표 조용일, 이성재 ) 는 참여지수 506,268 미디어지수 773,408 소통지수 542,965 커뮤니티지수 702,466 사회공헌지수 54,644 CEO지수 73,87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653,628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1,897,704와 비교해보면 39.83% 상승했다.

​​구 소장은 “현대해상 브랜드는 전체 1위의 미디어지수와 소통지수, 사회공헌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참여지수와 커뮤니티지수는 다소 아쉬운 점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현대해상의 ‘건강한심혈케어보험’이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건강한 심혈케어보험’은 죽상경화증, 폐색전증 등을 포함하는 5대혈관질환보장 특약을 신설해 심장 및 뇌에 집중됐던 기존 혈관 관련 보장을 보다 넓은 신체 범위로 확대해 몸속 구석구석 퍼져 있는 혈관까지 꼼꼼하게 보장한다는 점에서 독창성을 인정받아 6개월간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하는데 성공했다. 현대해상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소비자의 편익은 증대시키고 사회경제적 비용은 감소시킬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8월 손해보험사 브랜드평판 2위부터 5위까지 순위는 삼성화재,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