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평판지수 상승에도 현대해상에 ‘선두’ 내어줘... 2020년 8월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2위
삼성화재, 평판지수 상승에도 현대해상에 ‘선두’ 내어줘... 2020년 8월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2위
  • 심하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2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he 간편한 유병장수' 출시…간편고지 2항목으로 간소화

삼성화재가 우수한 참여지수 획득에 힘입어 지난 7월보다 소폭 상승한 브랜드평판지수를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8월 손해보험 브랜드평판에서 2위로 밀려났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020년 7월 11일부터 2020년 8월 11일까지의 손해보험회사 브랜드 빅데이터 13,873,49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삼성화재가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해보험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 CEO지수로 분석하였고, 한국브랜드포럼과 함께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하였다”며, “지난 2020년 7월에 분석된 손해보험 브랜드 빅데이터 13,396,229개와 비교해보면 3.56% 증가했다”고 평판했다.

2위, 삼성화재 브랜드 ( 대표 최영무 ) 는 참여지수 588,801 미디어지수 668,864 소통지수 486,268 커뮤니티지수 777,885 사회공헌지수 33,759 CEO지수 14,34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569,918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2,181,518와 비교해보면 17.80% 상승했다.

​구 소장은 “삼성화재 브랜드는 전체 1위의 참여지수와 커뮤니티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CEO지수에서는 선두와 격차를 크게 보였다”고 설명했다,

삼성화재가 'The간편한 유병장수'를 출시했다. 삼성화재가 새로 선보인 'The간편한 유병장수'는 기존 간편고지 보험보다 더욱 간편해진 가입절차가 특징이다. 해당 보험은 2가지 질문사항에만 해당하지 않으면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데 2가지 질문사항이란 3개월내 입원·수술·재검사 필요소견 여부와 5년내 4대 질병(암, 뇌졸중, 협심증, 심근경색)의 진단·입원·수술 여부다. 기존 삼성화재 유병자 보험상품의 2년내 입원과 수술여부까지 물었던 것과 비교하면 질문 항목이 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삼성화재의 ‘The간편한 유병장수’는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의 3대 질병에 대한 진단비 보장은 물론 최근 고객의 관심이 높은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암 직접치료 통원일당(상급종합병원), 3대 질병 중환자실 입원일당 등이 추가되어 보장이 더욱 강화돼 많은 고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국내 손해보험사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지난 7월 3위였던 현대해상이 삼성화재를 밀어내고 단숨에 새로운 선두로 올라선 가운데 삼성화재는 현대해상에게 밀려나며 2위에 머물렀다”며 “KB손해보험 역시 메리츠화재에게 3위를 양보하며 4위를 차지하는데 그쳤고 한화손해보험은 DB손해보험을 밀어내고 새롭게 ‘빅5’ 진입 성공했다”고 평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