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 평판지수 상승하며 ‘선두’ 도전 청신호... 2020년 8월 아파트 브랜드평판 2위
자이, 평판지수 상승하며 ‘선두’ 도전 청신호... 2020년 8월 아파트 브랜드평판 2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8.2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델하우스에 AI로봇 안내원 선보여
수색·증산뉴타운서 '자이 단지' 3곳 동시 분양
‘서대구센트럴자이’ 분양

자이가 지난 7월 보다 총 브랜드평판지수의 상승률을 보이며, 아파트 브랜드평판에서 2개월 연속 선두 도전에 나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19일 “24개 아파트 브랜드에 대해 2020년 7월 18일부터 2020년 8월 18일까지의 국내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22,654,632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GS건설의 자이가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분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파트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7월 아파트 브랜드 빅데이터 21,300,905개와 비교하면 6.36% 증가했다”고 평판했다.

2위, GS건설 자이 브랜드는 참여지수 907,800 미디어지수 592,933 소통지수 710,564 커뮤니티지수 885,393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096,690 로 분석되었다. 지난 7월 브랜드평판지수 2,405,416과 비교하면 28.74% 상승했다.

구 소장은 “자이 브랜드는 전체 1위의 커뮤니티지수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미디어지수는 낮은 점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GS건설이 서울 DMC아트포레자이, DMC파인시티자이, DMC센트럴자이 견본주택에서 AI 안내로봇인 자이봇을 선보인다. 이는 LG전자의 AI 로봇 클로이를 모델하우스용으로 최적화한 것으로, 국제로봇안전규격(ISO 13482)을 준수한 자율주행 형태의 서비스 안내 로봇이다. 특히 모델하우스에 배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자이봇은 단지의 개요 및 위치, 입지, 단지 배치, 동호수 배치, 평면, 모델하우스 공간 안내, 청약 일정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수색·증산뉴타운에서 DMC 센트럴 자이, DMC 파인시티 자이, DMC 아트포레 자이 등 3개 단지를 분양한다. 이어 센트럴 자이는 지하철 6호선·경의중앙선·공항철도가 지나가는 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 붙어 있어 수색·증산뉴타운 내 최고 입지로 평가받으며, 단지 옆에 증산초·중도 있다. 또 파인시티 자이는 수색역과 가까운 대로변에 들어서며, 아트포레 자이는 일반분양 비율이 높아 동·호수 배정이 상대적으로 유리하다.

또한 대구광역시 서구 원대동에서 ‘서대구센트럴자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원대역 초역세권은 물론 고속철도 서대구역(2021년 예정)이 가까워 뛰어난 교통환경을 갖췄으며, 특히 대구에서 잇따라 높은 인기를 끈 GS건설 자이 브랜드로 공급되는 만큼 분양 전부터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덧붙여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견본주택 오픈이 어려워지자 유튜브를 통한 고객 소통과 분양단지 홍보에 나서는 건설사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GS건설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자이TV’는 건설업계 최초 실버버튼을 받았다. 이어 14만6천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체 조회 수는 약 960만 회에 달한다. 특히 이미 분양을 마친 자사의 ‘자이’ 브랜드 단지 내부에서 실제로 볼 수 있는 광안대교 전경, 고속터미널역 도심 뷰, 골프장 뷰 등을 입주민의 관점에서 보여주고, 드론 촬영까지 더해 구독자들의 보는 재미까지 더했다.

한편,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최근 3개월 동안 국내 아파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힐스테이트의 독주 속에, 2위와 3위 자이, 푸르지오가 오차 범위의 점수를 보이며 선두 추격을 하고 있다”며, 이어 “아이파크는 지난달과 동일한 4위를 유지했고 더샵이 롯데캐슬을 제치고 5위권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