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평판지수 소폭 하락하며 ‘선두’ 내려와... 2020년 9월 생명보험 브랜드평판 2위
한화생명, 평판지수 소폭 하락하며 ‘선두’ 내려와... 2020년 9월 생명보험 브랜드평판 2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9.14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환자 위해 연수원 제공
베트남 다낭·꽝남·꽝나이 지역 코로나19 극복 지원
인도네시아법인, 재무건전성 압도적 1위

한화생명이 총 브랜드평판지수의 하락률을 보이며, 생명보험 브랜드평판에서 한 계단 내려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9일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생명보험사 브랜드에 대해 2020년 8월 8일부터 2020년 9월 8일까지의 생명보험회사 브랜드 빅데이터 28,091,426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한화생명이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 소셜가치로 나누게 되며, 이를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명보험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 CEO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8월 생명보험 브랜드 빅데이터 24,263,087개와 비교하면 15.78% 증가했다”고 평판했다.

또한 구 소장은 “국내 생명보험사 브랜드 평판 분석에서는 증권사 브랜드평판 알고리즘 사회공헌지수를 강화하면서 금융소비보호 관련지표와 ​한국브랜드모니터 소비자요원의 브랜드채널 마케팅평가도 추가했다”며 설명했다.

2위, 한화생명 ( 대표 여승주 ) 브랜드는 참여지수 814,045 미디어지수 698,899 소통지수 831,022 커뮤니티지수 892,086 사회공헌지수 553,895 CEO지수 41,34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831,292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3,851,655와 비교하면 0.53% 하락했다.

구 소장은 “한화생명 브랜드는 전체 1위의 미디어지수, 사회공헌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CEO지수에서 낮은 점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한화생명이 200개의 객실을 보유한 라이프파크 연수원을 코로나19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다시 제공키로 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수도권 지역 병상이 절대 부족한 상황을 해소하는 데 힘을 보태기로 한 것으로, 한화생명이 연수시설을 생활치료센터를 제공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더불어 베트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관련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서 펼치고 있다. 이어 한화생명 베트남법인은 다낭, 꽝남, 꽝나이 질병관리본부에 의료용 보호복을 각각 200개씩 전달했다. 특히 지난 4월 하노이와 호찌민 보건부에 의료용 보호복 8000개를 전달했고, 3월에는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베트남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헬스케어 보험 카드 3257장을 기부했다.

또한 인도네시아법인의 지급여력(RBC)비율이 인도네시아 20개 보험회사 중 압도적 1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인도네시아 경제전문지 비즈니스닷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온라인 보험중개업체 라이프팔 테크놀로지스는 보험사의 재무건전성을 조사해 발표했으며, 한화생명 인도네시아법인의 RBC비율은 5624.2%로 현지 생명보험사 가운데 1위로 나타났다.

덧붙여 한화생명이 부동산 다이어트(Diet)를 재시도한다. 이어 한화생명구매시스템(HGAPS)을 통해 분당, 부산 광복동 사옥을 공개매각한다. 오는 9월 14일 입찰받아 당일 개찰하며, 2인 이상 유효한 입찰로 최저공매가 이상 최고가격 입찰자가 대상이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9월 생명보험 브랜드평판 1위부터 19위까지 순위는 삼성생명, 한화생명, 신한생명, 교보생명, 흥국생명, 동양생명, 라이나생명, 오렌지라이프, 미래에셋생명, AIA생명, NH농협생명, 메트라이프생명, KB생명, KDB생명, 푸르덴셜생명, DB생명, DGB생명, 푸본현대생명, ABL생명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