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낮은 CEO지수 보이며 ‘선두권’에서 내려와... 2020년 9월 생명보험 브랜드평판 5위
흥국생명, 낮은 CEO지수 보이며 ‘선두권’에서 내려와... 2020년 9월 생명보험 브랜드평판 5위
  • 문혜경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9.14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톡톡(Talk-talk)패널단’ 출범
변액보험 글로벌채권형 수익률 1위 기록
인천지역 여성청소년을 위한 ‘핑크박스’ 전달

흥국생명이 총 브랜드평판지수는 상승했지만 낮은 CEO지수를 보이며, 생명보험 브랜드평판에서 두 계단 내려섰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9일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생명보험사 브랜드에 대해 2020년 8월 8일부터 2020년 9월 8일까지의 생명보험회사 브랜드 빅데이터 28,091,426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흥국생명이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 소셜가치로 나누게 되며, 이를 통해 브랜드에 대해 누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왜, 이야기하는지를 알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명보험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 CEO지수로 분석하였다”며, “지난 8월 생명보험 브랜드 빅데이터 24,263,087개와 비교하면 15.78% 증가했다”고 평판했다.

또한 구 소장은 “국내 생명보험사 브랜드 평판 분석에서는 증권사 브랜드평판 알고리즘 사회공헌지수를 강화하면서 금융소비보호 관련지표와 ​한국브랜드모니터 소비자요원의 브랜드채널 마케팅평가도 추가했다”며 설명했다.

5위, 흥국생명 ( 대표 조병익 ) 브랜드는 참여지수 503,210 미디어지수 542,077 소통지수 802,347 커뮤니티지수 849,027 사회공헌지수 80,081 CEO지수 27,56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804,306으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207,656과 비교하면 27.03% 상승했다​.

​구 소장은 “흥국생명 브랜드는 우수한 커뮤니티지수를 획득했다”며, 이어 “다만, CEO지수는 낮은 점수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흥국생명이 고객중심경영 실천 및 금융소비자보호 강화를 위한 ‘제1기 톡톡패널단’을 출범하고 발대식을 진행했다. 이번에 선정된 톡톡패널단 1기는 고객 접점에서 근무 중인 지점장과 설계사, 영업지원, 금융플라자 등 총 15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현장에서 고객의 소리에 귀 기울이며, 소비자보호를 위한 다양한 제도개선 사항을 도출할 예정이다.

더불어 변액보험 해외투자 ‘글로벌채권형’ 펀드의 지난 1년간 수익률이 전체 생명보험사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국내보험사가 설정한 순자산규모 100억원 이상의 해외채권형 펀드 가운데 흥국생명의 글로벌채권형 펀드 수익률이 10.53%를 기록하며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연초 이후 수익률 역시 7.56%를 기록하며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또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여성위생용품 세트를 500개 제작해 인천지역 거주 취약계층 여성 청소년에게 전달했다. 이어 지난해부터 흥국생명에서 진행한 ‘핑크박스’ 캠페인은 경제적인 이유로 여성위생용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해 생리대, 바디워시, 파우치 등으로 구성된 박스를 선수들이 직접 만들어 지원해온 활동으로, 올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바이러스 감염 예방과 개인 위생에 신경 쓸 수 있도록 마스크와 손세정제도 포함됐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하고 있으며, 국내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흥국생명,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동양생명, 미래에셋생명, DB생명, KB생명, 라이나생명, KDB생명, NH농협생명, AIA생명, DGB생명, 메트라이프생명, ABL생명, 푸본현대생명, 푸르덴셜생명에 대해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