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평판지수 하락하며 ‘선두’에서 멀어져... 2020년 9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4위
키움증권, 평판지수 하락하며 ‘선두’에서 멀어져... 2020년 9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4위
  • 심하연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9.18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펀드 네고왕' 이벤트 실시

키움증권이 지난 8월보다 하락한 브랜드평판지수를 보이며 9월 증권사 브랜드평판에서 세 계단 순위가 내려앉아 4위에 그쳤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4개 증권사 브랜드에 대해서 2020년 8월 9일부터 2020년 9월 9일까지의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39,596,953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키움증권이 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증권사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분석하였고, 한국브랜드포럼과 함께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하였다”며, “지난 2020년 8월 증권사 브랜드 빅데이터 35,091,679개와 비교해보면 12.84% 증가했다”고 평판했다.

4위, 키움증권 ( 대표 이현 ) 브랜드는 참여지수 1,677,719 미디어지수 378,822 소통지수 778,407 커뮤니티지수 10,109 사회공헌지수 27,75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172,807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3,982,710과 비교하면 20.34% 하락했다.

구 소장은 “키움증권 브랜드는 참여지수 전체 3위와 소통지수 전체 2위를 기록했으나 미디어지수에서 주춤하며 순위가 세 계단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키움증권은 2000년 온라인 주식 위탁영업에 특화된 증권사로 시작하였으며, 키움투자자산운용, 키움저축은행, 키움YES저축은행, 키움캐피탈 등의 종속회사가 있다. 우수한 시스템과 가격 경쟁력을 기반으로 브로커리지 부문에서 2005년 이후 15년 연속 주식시장 점유율 업계 1위를 기록하고 있는 키움증권은 리테일부분의 강점을 바탕으로 IB 부문 강화, PI 안정적인 수익 추구, 대형 홀세일 하우스 구축을 추진하는 등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있다.

키움증권이 다음달 30일까지 ‘펀드 네고왕’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번 이벤트는 펀드 무경험 고객을 대상으로 30만원 이상 매수 시 사용할 수 있는 2만원 펀드쿠폰을 지급하고 펀드 순증(이동) 고객에게 가입금액별로 최대 5만원까지 백화점 상품권을 지급한다. 또한 키움증권에서 비대면계좌를 처음 개설한 고객이라면 국내주식 거래금액에 따라 최대 4만원의 혜택도 받을 수 있어 신규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9월 증권사 브랜드평판 1위부터 24위까지 순위는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키움증권, NH투자증권,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메리츠증권, 현대차증권, SK증권, 유안타증권, 하나금융투자, 한화투자증권, 교보증권, 유진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DB금융투자, 이베스트투자증권, ibk투자증권, 신영증권, KTB투자증권, 케이프투자증권, 부국증권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