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유기농 딸기묘 고설 베드 시설 시범 생산 성공
곡성군, 유기농 딸기묘 고설 베드 시설 시범 생산 성공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9.22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고설 베드 시설을 이용해 유기농 딸기묘를 전국 최초로 생산해내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딸기는 과채류 중 모종 생산에 가장 많은 시간과 노력이 소요되는 작물로 보통 3월 말부터 9월 초까지 5개월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며, 모종 재배를 위한 노동력 부족으로 대부분 모종을 구매해서 사용하고 있다.

특히 화학비료와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 딸기묘는 보다 섬세한 관리가 필요하며 전국적인 생산량도 많지 않기에 일반묘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이런 고부가가치에 주목한 곡성군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지역활력화작목 기반조성사업과 연계한 시범사업을 펼쳐 전남도 인정 유기농명인인 이옥신 대표를 통해 친환경 고설 베드 육묘장을 설치하고, 유기 딸기묘 3만여주를 전국 최초로 생산해냈다.

이 대표는 "직접 제조한 퇴비 및 유기액비와 농업기술센터에서 분양받은 미생물배양액 등 친환경 자재를 이용해 일반 재배묘보다 튼튼하게 묘를 생산했다"고 밝혔다.

육성된 딸기묘는 한살림, 이이쿱 등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들을 통해 11월이면 소비자에게 맛있는 과실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곡성군농업기술센터(조현자 소장)은 "불량모종 구매에 따른 생산량 감소 문제를 원천적으로 해결하고 우량묘 생산량 확대를 통한 동남아시아, 홍콩, 일본 등 대외수출 확대를 위해 지난 2018년부터 농촌진흥청과 전라남도농업기술원의 기술지원을 통해 고설베드 육묘시설 보급사업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까지 53 농가 약 210동의 시설 하우스에 공급 가능한 우량 딸기묘 생산기술을 보급해 생산성 향상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농업인들의 노동력 절감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보급과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