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 건립사업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음성군,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 건립사업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9.2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음성군은 지난 22일 충북도청에서 수소 가스안전체험교육관 건립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는 이시종 충북도지사, 조병옥 음성군수,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을 비롯한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은 대한민국 수소 경제 안전을 견인하고 체험중심의 수소 및 가스안전 홍보와 전문인 교육을 위해 지난 5월 가스안전공사에서 공모한 시설로, 지자체 간 치열한 경쟁을 뚫고 음성군이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협약으로 충북도와 음성군은 교육관 건립·운영에 대한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하며, 가스안전공사는 교육관의 신속한 개소 및 운영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 건립은 음성군이 적극 육성하고 있는 신에너지 산업의 기틀을 마련할 사업"이라며 "음성군이 수소 안전·교육 분야의 메카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소 가스안전체험교육관은 오는 2022년 개관을 목표로 음성군 맹동면 두성리 일원에 대지면적 1만698㎡, 건축 전체면적 2천475㎡ 규모의 지상 2층 건물로 조성될 예정으로, 수소 산업 확대에 따른 수소 충전소 등 시설의 안전관리자 법정교육과 수소경제의 안전한 정착을 위한 전문가 육성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