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아이린, 낮은 참여지수 보이며 ‘선두’ 도전 실패... 2020년 9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6위
레드벨벳 아이린, 낮은 참여지수 보이며 ‘선두’ 도전 실패... 2020년 9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6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9.24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벨업' 아이린-슬기, 빗속의 '우중캐핑'으로 로망실현…9일 최종회

엑소 찬열·레드벨벳 아이린, 프라다 앰버서더 동반 발탁

레드벨벳 아이린이 총 브랜드평판지수 하락률을 보이며, 지난 8월에 비해 순위 네 계단 하락해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상위권’ 유지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걸그룹 개인 510명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8월 18일부터 2020년 9월 19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69,642,975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레드벨벳 아이린이 6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지수는 걸그룹 개인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며 “지난 2020년 8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 69,950,326개와 비교하면 0.44%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6위, 레드벨벳 아이린 브랜드는 참여지수 197,521 미디어지수 159,239 소통지수 561,186 커뮤니티지수 517,97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35,922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2,167,706과 비교하면 33.76% 하락했다.

구 소장은 “레드벨벳 아이린은 높은 커뮤니티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레드벨벳 아이린은 ‘Psycho’, ‘빨간 맛’, ‘러시안 룰렛’, ‘Bad Boy’, ‘피카부’, ‘Power up’, ‘Ice Cream Cake’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걸그룹 레드벨벳의 리더이자 메인래퍼,서브보컬이다. 최근까지 레드벨벳의 첫 유닛 ‘레드벨벳-아이린&슬기’로 활발히 활동한 바 있다.

지난 9일 아이린&슬기의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 외전'(제작 SM C&C STUDIO A, 연출 김지선)의 최종회가 공개됐다. 아이린&슬기는 지난주 풍성한 바비큐 파티에 이어 캠핑카에서의 첫날밤을 보냈다. 지난주에 이어 최종화에서는 그간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의 추억을 이야기하며 아쉬움에 잠들지 못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됐다. 빗소리와 함께 아침을 맞이한 아이린&슬기는 그토록 바랐던 '우중캠핑'의 로망을 이뤘다. 아침 식사는 '김치 수제비'로 '집밥 린선생' 아이린의 리드 아래 슬기가 '보조 요리사'로 나서 육수 준비부터 수제비 반죽까지 직접 준비하는 등 요리 실력을 선보였다. 이어 아이린&슬기는 마지막 '별점의 방'에서 '레벨업 아슬한 프로젝트 외전'을 함께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덧붙여 레드벨벳 아이린은 엑소 찬열과 함께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프라다(PRADA)의 앰버서더로 발탁됐다. 지난 17일 패션 매거진 보그 코리아(Vogue Korea)는 찬열과 아이린이 프라다 앰버서더로서 참여한 2020 가을/겨울 시즌 캠페인 관련 영상과 화보를 공개했다. 해당 화보에서 아이린은 독보적인 비주얼과 트렌디한 감성으로 서리얼 글래머(Surreal Glamour)라는 키워드를 감각적으로 표현, 포토제닉한 화보를 완성했다. 앞으로 글로벌한 영향력과 뛰어난 스타일링 소화력을 토대로 프라다의 앰버서더로서 활약할 아이린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2020년 9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대해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6.43% 하락, 브랜드이슈 14.45% 하락, 브랜드소통 13.06% 상승, 브랜드확산 2.24% 상승했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