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조이, 높은 소통지수 획득하며 순위 반등 성공... 2020년 9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7위
레드벨벳 조이, 높은 소통지수 획득하며 순위 반등 성공... 2020년 9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7위
  • 정차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9.24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특집 ‘아이돌 멍멍이 선수권대회’ 전현무×레드벨벳 조이, MC로 만난다

레드벨벳 조이, 매혹적인 승부사 "팀 내 열정가로 불려"

레드벨벳 조이가 총 브랜드평판지수 소폭 상승률을 보이며, 지난 8월에 비해 순위 일곱 계단 상승해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7위에 올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걸그룹 개인 510명의 브랜드에 대해 2020년 8월 18일부터 2020년 9월 19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69,642,975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레드벨벳 조이가 7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구창환 한국기업평판연구소장은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지수는 걸그룹 개인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며 “지난 2020년 8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 69,950,326개와 비교하면 0.44%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7위, 레드벨벳 조이 브랜드는 참여지수 312,311 미디어지수 249,437 소통지수 724,851 커뮤니티지수 141,82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28,427로 분석되었다. 지난 8월 브랜드평판지수 1,322,442과 비교하면 8.01% 상승했다.

구 소장은 “레드벨벳 조이는 전체 2위의 소통지수를 획득했다”며 “다만, 낮은 참여지수와 미디어지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레드벨벳 조이는 ‘Psycho’, ‘빨간 맛’, ‘러시안 룰렛’, ‘Bad Boy’, ‘피카부’, ‘Power up’, ‘Ice Cream Cake’ 등 수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걸그룹 레드벨벳의 서브보컬이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에 참여하여 럼블피쉬의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줘’를 리메이크한 OST를 발매해 레드벨벳 조이 브랜드만의 맑고 청아한 목소리를 들려준 바 있다.

레드벨벳 조이가 MBC 추석특집 ‘아이돌 멍멍 선수권대회’ MC로 발탁돼 화제다. MBC 추석특집 ‘아이돌 멍멍 선수권대회’ 측은 “아이돌과 그들의 반려견이 함께하는 애견스포츠 어질리티 대회가 열린다”며 “전현무와 레드벨벳 조이가 MC로 확정돼 매력 넘치는 아이돌 핸들러와 반려견 선수들의 모습을 재치 있고 사랑스럽게 중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반려견과 함께하는 장애물 경기인 ‘어질리티’가 진행될 예정이며, 총 11팀이 참가한다. 레드벨벳 조이가 전현무와 함께 어떤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진행을 이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레드벨벳 조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0월호 화보를 장식했다. 조이는 밤의 숲에서 ‘조이를 찾는 모험’이라는 컨셉으로 진행된 화보를 화려한 스타일링과 매력적인 표정으로 소화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조이는 “멤버들 사이에서 열정가로 불린다. 어떤 촉이 올 때는 그것만 보고 달린다. 승부사적 면모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무대에 오를 때면 레드벨벳 노래 속 화자가 되려 노력한다. 무대의 소중함을 새삼 느끼고 일을 즐기고 있다”며 “지금은 너무 어리지도 많지도 않은 적당한 나이라고 생각한다. 스스로를 사랑하려고 노력하고, 그런 지금이 제일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가 분석한 2020년 9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부터 20위까지 순위는 블랙핑크 지수, 오마이걸 유아, 블랙핑크 제니, (여자)아이들 소연, 오마이걸 아린, 레드벨벳 아이린, 레드벨벳 조이, 레드벨벳 슬기, 소녀시대 서현, (여자)아이들 수진, 블랙핑크 로제, 블랙핑크 리사, 아이즈원 장원영, (여자)아이들 우기, (여자)아이들 미연, 마마무 화사, 있지 유나, 오마이걸 승희, 있지 예지, 오마이걸 효정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