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3대 추가 보급
천안시, 친환경 전기저상버스 3대 추가 보급
  • 김현진 미래한국 기자
  • 승인 2020.09.2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시장 박상돈
천안시 시장 박상돈

천안시 (시장 박상돈 ) 는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전기저상버스를 3대 추가 보급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도입한 전기버스는 총 48명까지 탑승할 수 있으며 1회 충전으로 최대 319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 노약층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배려해 저상버스로 제작됐으며, 일반버스와 비교해 엔진진동과 소음이 현격히 적어 승차감이 비교적 좋아 승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보급한 3대의 전기버스는 9월 전기버스 시험주행을 통해 주행성능, 배터리 충전성능 등을 점검하고 10월 중 정식 운행 노선 중 운행 빈도가 높은 노선에 도입할 계획이다. 

천안시 관계자는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그린모빌리티 시티를 구축하고자 전기버스를 확대 보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는 시사주간지 <미래한국>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외부게재시 개인은 출처와 링크를 밝혀주시고, 언론사는 전문게재의 경우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